전체메뉴

donga.com

롯데-KIA, 서로여서 더욱더 간절한 위닝시리즈
더보기

롯데-KIA, 서로여서 더욱더 간절한 위닝시리즈

장은상 기자 입력 2019-05-22 05:30수정 2019-05-22 05: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IA 타이거즈 유민상(왼쪽)과 최형우가 21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3회말 안치홍의 적시타로 나란히 홈을 밟은 뒤 손을 맞잡으며 미소 짓고 있다. 사진제공|스포츠코리아

2019 KBO리그 9위 롯데 자이언츠와 10위 KIA 타이거즈에게 ‘양보’란 없다. 갈 길이 바쁜 두 팀이 주중 3연전 첫 맞대결서부터 피 튀기는 혈전을 벌였다.

롯데와 KIA는 21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2019 KBO리그 시즌 네 번째 맞대결을 펼쳤다. 3시간 30분이 넘는 장기전에서 최종 승리를 거둔 것은 홈팀 KIA였다. 5타수 2안타 2타점 1득점을 기록한 박찬호의 맹활약에 힘입어 10-6으로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최하위권 맞대결인 만큼 두 팀은 서로를 발판 삼아 재도약하려는 의지가 매우 강했다. 이는 두 팀이 모두 최근 유독 ‘최악’이라 할 수 있을만한 행보를 함께 걸었던 이유에서다.

롯데는 순위 추락에 날개가 없다. 무너진 선발진으로 인해 계산이 서지 않는 경기가 연일 계속됐다. 이날도 깜짝 선발투수로 내세운 이승헌이 2이닝 7실점으로 조기강판됐다. 연패 숫자가 ‘5’까지 늘어나면서 어느덧 최하위 KIA와의 격차가 0.5게임까지 좁혀졌다.

관련기사

KIA는 부진한 성적에 수장을 잃었다. 김기태 전 감독이 자진사퇴를 결정하면서 박흥식 감독대행이 지휘봉을 잡았다. 대전 원정에서 한화 이글스를 상대로 위닝시리즈를 장식하며 잠시 숨을 돌렸지만, 아직까지도 만회해야 하는 승패 마진 손해는 높게만 쌓여 있다. 3연전 첫 경기 승리에 아직까지도 만족할 수 없는 이유다.

본의 아니게 시즌 초중반에 ‘단두대 매치’가 형성된 꼴이다. 서로를 상대로 2패 이상을 기록한다는 것은 재도약의 기회를 저 멀리 차 버리는 것이나 다름없다. 일단 당장 발등에 불이 떨어진 것은 원정팀 롯데다.

롯데는 올 시즌 KIA와의 첫 3연전 맞대결에서는 크게 웃었었다. 4월 16일부터 18일까지 열린 사직 홈 3연전에서 KIA를 상대로 3연승 스윕을 거둔 바 있다. 이전 6연패의 충격을 벗어나는 데 가장 큰 발판 역할을 했던 게 바로 이 홈 3연전 3연승이었다. 그러나 지금은 당시와 정반대의 상황에 놓이게 됐다.

KIA는 당시 롯데를 상대로 남긴 안 좋은 기억을 빨리 떨쳐내겠다는 의지다. 사직에서 3연패를 당하면서 이후 연패 숫자는 ‘9’까지 늘어났다. 이후 키움 히어로즈를 상대로 연패 탈출에 성공했지만, 이미 뒤쳐진 선두권과의 격차는 점점 더 만회하기 힘든 수준까지 갔다.

그러나 21일 승리로 희망의 끈을 잠시나마 볼 수 있게 됐다. 최근 2연승으로 박 감독대행이 지휘봉을 잡은 후 첫 연승가도에 올랐다. 재도약의 발판을 먼저 마련한 것은 일단 KIA였다. 그대로 밟고 일어서느냐, 아니면 롯데의 반전이냐, 광주에서의 혈전은 이제 막 시작됐을 뿐이다.

광주|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