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안84 ‘여혐’ 논란, 터질게 터졌다?…“누나는 늙어서 맛없어” 작품에 수두룩
더보기

기안84 ‘여혐’ 논란, 터질게 터졌다?…“누나는 늙어서 맛없어” 작품에 수두룩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2-01 17:08수정 2018-02-01 17: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기안84 블로그

웹툰 작가 기안84(본명 김희민)가 과거 필명을 설명한 내용과 관련 여성혐오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기안84가 이미 여러 차례 여성혐오적 시각을 드러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기안84의 여혐 논란은 지난 31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기안84의 이름 뜻’이라는 글이 게재되면서부터 수면 위로 떠올랐다.

해당 글에는 지난 2011년 기안84가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자신의 이름 ‘기안84’의 뜻을 직접 밝힌 내용이 쓰여있다. 그는 “기안84 뜻은 논두렁이 아름답고 여자들이 실종되는 도시. 화성시 기안동에 살던 84년생”이라고 밝혔다.



‘화성시’라는 지역을 무고한 여성 10명이 끔찍하게 살해됐던 화성 연쇄살인사건에 비유해 소개한 것에 대해 많은 누리꾼들이 분노와 불쾌감을 드러냈고, 기안84의 프로그램 하차 요구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주요기사

일각에서는 기안84의 여성혐오적 시각이 비단 이번만이 아니라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그의 과거 웹툰 내용도 비판의 대상이 됐다.

기안84는 지난해 4월 웹툰 ‘복학왕’에서 서른 살이 된 한 여대생의 이야기를 다뤘다. 해당 웹툰에는 서른 살이 된 여성은 아무리 명품으로 치장해도 스무 살의 어린 여성에게 비할 수 없다는 내용이 담겨있으며, “누나는 늙어서 맛없어”라는 대사가 등장한다.

이에 누리꾼들은 여성을 ‘나이’라는 기준으로 판단해 나이 든 여성을 비하하는 내용이라며 기안84의 여성혐오를 지적했다.

해당 장면은 당시에도 한 차례 논란이 불거졌으며, 기안84는 논란이 된 대사를 일부 수정·삭제하기도 했다.

또한 누리꾼들은 임신테스트기를 가방 속에 넣고 다니는 여대생, 여성의 신체 일부를 희화화해서 그리는 점 등을 지적하며 해당 그림이 굳이 필요하지 않는 상황에도 여성혐오의 소지가 있는 그림을 그렸다며 기안84를 비판했다.

이외에도 ‘여대생 BAR’라는 이름의 유흥업소가 등장하는 점, 여성을 ‘킵핑해 둔 와인’이라 표현한 점, 다리·가슴 등 여성의 신체 특정 부분만을 부각하는 장면이 많은 점 등을 꼽으며 기안84의 웹툰 속 만연한 여성혐오 코드에 반감을 드러냈다.

그러나 이 같은 주장에 과대 해석이라는 반응도 있다. 누리꾼들은 “여성혐오보단 현실 풍자가 더 어울리는 거 아닌가(dust****)”, “만화가지고 별 논란을 만드네(chlc****)”, “만화인데 저만한 내용도 못 넣나~~진짜 노답이다(luna****)”, “만화 속 캐릭터가 한말임. 그럼 이제껏 수많은 영화나 드라마에서 많은 캐릭터가 보였던 여성비하적 발언은 왜 논란 안되냐? 그 사람들도 여혐이라하지 왜 그리고 저건 여성 비하라기보다 현실비판아님?(wjst****)” 등의 반응을 보였다.

기안84의 그림과 발언을 두고 반응이 엇갈리는 것처럼, 여성혐오를 정확히 정의하기란 다소 어렵다. 그러나 페미니즘이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고, 전 세계적으로 미투(MeToo) 운동이 불고 있는 시점에서 ‘여혐 논란’ 의 대상이 된 것만으로도 기안84는 비난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