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누드사진 유출된 가수 에일리 “속았다”
더보기

누드사진 유출된 가수 에일리 “속았다”

동아일보입력 2013-11-12 03:00수정 2013-11-12 14: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서 속옷모델 촬영이라길래 응해”
소속사 “유포자에 법적대응 방침”
가수 에일리(본명 이예진·24·사진)의 소속사인 YMC엔터테인먼트는 최근 인터넷에 에일리의 누드 사진이라며 사진들이 유포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11일 “문제의 사진은 미국 거주 당시 사기단에 속아 촬영된 것”이라며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문제의 사진은 에일리가 데뷔 전 미국의 유명 속옷 모델 캐스팅 제의를 받아 카메라 테스트용으로 촬영된 것. 에일리는 ‘신체 사이즈를 정확히 확인하기 위해 누드로 촬영해야 한다’는 말에 속아 촬영에 응했다고 소속사는 주장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당시 촬영을 마친 뒤 모델 제의를 했던 측과 연락이 두절됐으며 에일리가 고심 끝에 현지 경찰에 신고를 했다”며 “경찰 확인 결과 대학가의 여대생들을 상대로 사기 행각을 벌였던 일행의 소행으로 판명됐다”고 전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당시 에일리는 미국의 한 한류 사이트에 재직 중인 남자친구가 “사진의 내용을 파악하고 대처해야 한다”고 설득해 사진을 전송해줬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모 기자 mo@donga.com
관련기사
#누드사진#에일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