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하,그렇구나]Q: 발전량을 왜 MW로 썼나
더보기

[아하,그렇구나]Q: 발전량을 왜 MW로 썼나

입력 2009-04-20 02:57수정 2009-09-22 12: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가동 300일 태안 LG태양광 발전소 가보니’ 기사(17일자 A23면) 가운데 하루 발전량을 설명하는 부분에서 “이곳에서 생산하는 하루 발전량은 14MW. 이는 약 8000가구에 전기를 공급할 수 있는 용량이다”라고 나와 있다. 발전량은 시간(h)을 곱한 kWh, MWh 단위로 써야 하는 게 아닌가.(독자 전석철 씨)

A: ‘하루 발전량 56MWh’ 표현해야 맞아

발전소의 발전능력을 설명할 때 전력과 시간을 고려한 전력량을 사용합니다. 태안 LG태양광발전소의 시간당 발전능력(전력)은 14MW입니다. 실생활에서는 흔히 전력에 발전시간을 곱한 전력량(발전량)을 사용합니다. 하루 동안 발전한 시간을 곱하면 하루 발전량이 나옵니다. 4시간 동안 발전을 한다면 하루 발전량은 56MWh인 셈입니다.

기사에서 ‘이 발전량은 약 8000가구에 전기를 공급할 수 있는 용량이다’라는 내용이 나옵니다. 발전소마다 발전량을 영업비밀로 하고 있어 정확한 수치를 공개하지 못하지만 하루 발전시간을 4시간으로 따졌을 때 하루 평균 7kWh를 쓰는 가정 8000가구에 전기를 공급한다는 얘기입니다. 가구당 하루에 평균 7kWh보다 많이 쓴다면 전기를 이용할 수 있는 가구 수는 더 줄어듭니다.

발전시간이 날씨와 일조시간의 영향을 받으므로 하루 발전량도 변합니다. 하루 동안 생산하는 전기의 양을 독자들이 알기 쉽게 전달하려다 용어와 단위 사용이 잘못됐습니다. 독자의 지적대로 “이곳에서 생산하는 전력은 14MW, 하루 4시간을 기준으로 하면 하루 발전량은 56MWh다”가 맞습니다.

박근태 동아사이언스기자kunt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