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손석희도 좌파 아니냐”에 “내가 왜 거기 끼냐”
더보기

“손석희도 좌파 아니냐”에 “내가 왜 거기 끼냐”

입력 2009-05-15 16:46수정 2009-09-22 08: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5일 새벽 방송된 MBC 100분 토론에서는 진행자인 손석희 성신여대 교수를 두고 좌파 논란이 벌어졌다. 이 날 토론 주제는 연속 기획 '한국사회 진단과 미래논쟁[3편] 보수, 진보, 갈등을 넘어 상생으로'였다.

진보 측 패널로 출연한 진중권 중앙대 겸임교수는 방송에서 "(한국 보수세력들이) 열린우리당 정권 때 협력했던 사람을 좌파라고 부르는데 이는 엄밀한 정치학적·경제학적 개념으로는 좌파가 아니다"면서 "지금도 '김미화 씨가 좌파다. 윤도현 씨가 좌파다. 신경민 씨가 좌파다. 심지어 손석희 씨가 좌파다'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에 손 교수는 "제가 거기 왜 끼냐"고 웃으며 말했고, 진 교수는 "최근 타깃이 되고 있다"고 답했다. 진 교수는 이어 "(좌파논쟁이) 이념갈등이 아니라 이념갈등을 빙자한 근거 없는 정치적 공세로 진행되고 있다"며 "대개 좌파척결 논리이고 자리를 둘러싼 싸움"이라고 말했다.

이에 보수논객인 박효종 서울대 교수는 "좌파·우파개념이 비하적 개념은 아니다"라며 "손 교수를 좌파로 얘기했다고 해서 비하적 개념으로 이해할 필요가 없다"고 반박했다.

또 다른 보수패널인 이상돈 서울대 교수는 "좌파란 말을 조심해서 써야 한다"며 "북한 정권이 남한보다 정통성이 더 있다고 하거나 남한은 미국의 식민세력이라고 하는 사람들은 친북좌파라고 해야 하겠지만 가급적 논쟁할 때는 좌파란 말은 피하고 진보라는 말을 쓰는 게 사회정서에 맞다"고 했다.

손 교수는 논란이 일자 "저에 대해서 한 두 분이 말씀을 하시는데 분명히 말하는데 저는 중립"이라며 "굳이 따지자면 인본주의자일 뿐"이라고 말했다.

이에 보수패널로 출연한 전원책 변호사는 웃으며 "인본주의자, 인문주의자, 휴머니즘 자체가 바로 좌파의 시작"이라며 "철학을 공부하면 다 아시겠지만 바로 그게 좌파의 출발점"이라고 말했다.

인터넷뉴스팀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