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911~1940년 일제강점기 경제성장률 年3.7%”
더보기

“1911~1940년 일제강점기 경제성장률 年3.7%”

입력 2006-04-25 03:03수정 2009-09-30 03: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제강점기 조선의 연평균 경제성장률과 인구증가율은 얼마나 될까.

일제강점기에 한국의 본격적 근대화가 시작됐다는 ‘식민지근대화론’을 둘러싼 논쟁이 정리되기 위해서는 먼저 이에 대한 객관적 통계조사가 필수다.

이영훈(서울대) 김낙년(동국대) 김재호(전남대) 교수 등이 참여하고 있는 낙성대경제연구소가 최근 펴낸 ‘한국의 경제성장 1910∼1945’(서울대출판부)는 이에 대한 광범위한 조사 연구의 성과물이다. 이 책은 농업 임업 광공업 금융·서비스업 등에 대한 1차 연구를 바탕으로 국민계정을 추출했다는 점에서 기존의 연구들과 차별성을 갖는다.

이에 따르면 이 기간(엄밀히는 1911∼1940년) 한국의 인구는 연 1.33%씩 증가했으며 경제성장률은 연 3.70%였다. 1인당 생산이 연평균 2.37%씩 증가한 셈이다.

이는 19세기에 조선 인구가 거의 정체 상태에 머물렀고 생활 수준은 하락했다는 기존 연구 결과(‘수량경제사로 다시 본 조선후기’·낙성대경제연구소 집필)와 비교할 때 식민지 지배 기간에 근대적 경제성장이 이뤄졌음을 보여 준다는 게 연구소 측의 해석이다.

또 1913∼50년 세계 전체의 1인당 생산증가율이 0.91%였으며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에서 1인당 생산이 0.02%로 하락했다는 매디슨의 연구 결과와 비교해 보면 이 시기 한국의 경제성장은 상당히 빠른 것으로 여겨진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연구소 측은 “조선에서의 인구 증가는 1898년부터 시작됐고 지대와 임금의 하락이 멈추고 상승이 시작된 시점도 1880년대였다”며 “밖으로부터의 근대문명의 충격으로 시작된 근대적 경제성장이 식민지 지배 기간에 빨라졌을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그리고 이번 조사 대상이 1911∼40년으로 한정돼 일제 말기의 경제적 수탈이 포함되지 않은 점도 고려되어야 한다.

결론 부분에서 필자들은 “제2차 세계대전기 징용 징발에 따라 경제적 피해가 발생했으며 식민지 지배는 1945년 이후 엄청난 경제적 후퇴의 원인이 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권재현 기자 confett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