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촛불정부’ 첫 대규모 교수 시국선언에 담긴 절망과 분노
더보기

[사설]‘촛불정부’ 첫 대규모 교수 시국선언에 담긴 절망과 분노

동아일보입력 2019-09-18 00:00수정 2019-09-18 00: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국 200여 개 대학의 2000명이 넘는 전·현직 대학교수들이 “조국 법무장관 임명으로 사회정의와 윤리가 무너졌다”며 조 장관 임명을 규탄하는 시국선언에 동참하고 있다. 이번 시국선언을 위해 만들어진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정교모)은 내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시국선언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시국선언이 교수 사회 전체를 대표하는 것은 아니겠지만 대학 사회가 교수 출신인 조 장관 문제를 바라보는 시각을 보여준다. 3년 전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당시 박근혜 대통령 하야 촉구 시국선언 이후 사실상 처음 이뤄지는 대규모 교수 선언이라는 점도 간과해선 안 된다.

정교모가 교수들에게 회람 중인 시국선언문은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고 한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사를 정조준하고 있다. 교수인 조 장관 부부는 자녀 입시를 위해 부정직한 스펙을 쌓았고, 조 장관 딸은 고교시절에 대학원생도 어렵다는 논문 제1저자로 등재된 사실이 드러났는데도 조 장관을 임명한 것은 평등, 공정, 정의의 3대 가치를 허물었다는 것이다. 선언문은 또 이번 사태가 특권층이 온갖 편법적인 일을 행한 뒤에 죄책감도 없이 뻔뻔하게 자신의 주장을 할 수 있다는 선례를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이번 시국선언은 작성자를 공개하지 않은 상태에서 회람된 시국선언문을 읽고 공감한 교수들이 자발적으로 서명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고 한다.

시국선언에 많은 교수들이 동참한 배경엔 조 장관 부부를 포함한 일부 교수들의 도덕적 해이에 대한 교수 사회의 성찰과 자성의 분위기도 반영됐을 것이다. 조국 사태에 등장하는 교수들은 교수의 특권적 지위를 이용해 자녀들의 스펙 품앗이를 하면서 끈끈한 카르텔을 형성해온 사실이 드러났다. 일부 교수들의 일탈행위로 입시의 공정성이 흔들릴 경우 대학 사회의 기반인 도덕성과 신뢰성마저 무너질 수 있다. 조 장관 사퇴를 요구하는 학생들의 촛불집회가 대학 간 연대로 확산되는 상황에서 교수 사회의 위기감은 더 커질 것이다.

교수들은 문 대통령에게 조 장관의 즉각 교체를 요구하고 있다. 조 장관이 계속 버틸 경우 민심은 현 정부에 대한 기대를 접고 분노로 바뀔 것이라고 경고했다. 여권은 이번 교수 시국선언을 일회성 정치행위로 치부하지 말고 선언문에 담긴 대학 사회의 분노와 경고를 새겨들어야 한다.
주요기사
#조국#촛불정부#조국 혐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