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실제정사 논란’ 이유린, “일주일에 2번 같이 자며…”
더보기

‘실제정사 논란’ 이유린, “일주일에 2번 같이 자며…”

동아닷컴입력 2013-10-21 13:51수정 2013-10-21 13: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실제정사 논란 이유린’

실제정사 논란에 휩싸였던 이유린이 다시금 화제다.

이유린은 지난해 성인연극 ‘교수와 여제자2’에 출연해 남성 배우의 팬티를 벗기고 짙은 애무를 하는 등 대본에도 없는 ‘실제정사’를 선보이면서 논란이 됐었다.


그런 이유린이 자신의 블로그에 남자친구의 배신을 알리면서 관심을 받고 있다. 이유린은 자신의 블로그에 ‘친구랑 일주일에 2번 같이 자며 하는 조건에’라고 적힌 휴대전화 메시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또한 이유린이 출연하는 성인연극 ‘비뇨기과 미쓰리’ 제작진은 “이유린이 남자친구에게 상처를 받아 투신자살을 시도한 적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유린 논란’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알몸연기 펼친다고 얕본건가”, “이게 대체 무슨 난리람”, “뭐가 어떻게 돌아가는거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