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연수, 김남길과 파격 베드신…노출 수위 “깜짝”
더보기

오연수, 김남길과 파격 베드신…노출 수위 “깜짝”

동아닷컴입력 2010-02-08 14:47수정 2010-02-08 16: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시배우 오연수가 김남길과 격정 멜로를 펼친다.

오연수는 SBS 새 드라마 ‘나쁜남자’에서 김남길의 연상의 여인으로 등장, 20년 연기 인생 최고의 강도 높은 섹슈얼한 멜로를 펼칠 예정이다.

오연수가 맡은 태라는 재벌가 장녀로 단 한번도 부모의 뜻을 거역한 적이 없는 전형적인 상류층 주부. 부모 뜻에 따라 정략결혼을 하고 한 아이의 엄마가 되었으나 건욱(김남길 분)을 만난 후 격정적인 사랑 속에 자신의 모든 것을 내던지며 숨겨진 욕망을 드러낸다.


‘나쁜 남자’ 제작 관계자는 “극중 김남길은 한가인에게는 순수한 사랑을 보여주지만, 오연수에게는 여자를 이용하는 남자의 나쁜 사랑을 보여준다”며 “두 사람 사이의 아슬아슬한 파격 베드신이 예정되어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미안하다, 사랑한다’, ‘눈의 여왕’ 등을 연출한 ‘나쁜 남자’ 이형민PD도 오연수와 김남길의 베드신에 대해 “모두가 깜짝 놀랄 것”이라고 장담해 지상파 수위를 넘나드는 아찔한 연출을 예고했다.

새로운 연기 도전으로 파격 캐스팅을 수락한 오연수는 자신의 미니 홈피 제목을 ‘나쁜남자’로 바꾸며 새 작품에 대한 기대를 드러내기도 했다.

오연수는 “태라는 그동안 꼭 해보고 싶은 역할이었다. 시놉시스를 보자마자 드라마의 강렬한 매력 때문에 놓치고 싶지 않았다. 이형민 감독님에 대한 신뢰가 있기 때문에 걱정하지 않는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간 억척 아줌마에서부터 우아한 자태의 왕비까지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하며 폭넓은 사랑을 받아온 30대 대표 여배우 오연수. 그녀의 끊임없는 연기 변신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강도 높은 노출 수위에 벌써부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절대매력의 건욱 역에 김남길, 그의 단 하나의 유일한 사랑 재인 역에 한가인, 그의 사랑을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내던지는 태라 역에 오연수가 합세한 ‘나쁜남자’는 5월 수목드라마로 방영 예정이다.

이유나 동아닷컴 기자 ly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