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건강]性호로몬의 신비…50고개 올라서면 ‘강한 女 약한 男’
더보기

[건강]性호로몬의 신비…50고개 올라서면 ‘강한 女 약한 男’

입력 2003-06-22 17:31수정 2009-10-10 16: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새벽에 발기하지 않는 젊은이에게 부모가 딸을 주지 않으려는 것은 과학적으로 당연하다. 노총각이 유독 가을을 타는 데에도 과학적인 이유가 있다. 40대까지만 해도 동창회에 아내를 떼놓고 가던 남성이 50대가 되면 아내 없이 혼자 동창회에 가지 않겠다고 떼를 쓰는 것도 과학적으로 타당하다. 얼추 전혀 달라 보이는 세 가지에는 ‘성호르몬’이 똬리를 틀고 있다. 남성호르몬은 청년기에는 하루 중 아침에 가장 왕성하게 분비되며 이때 남성호르몬이 정상적인 분비시스템을 보이지 않으면 성기능뿐 아니라 감정, 독립성 등에 문제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 또 남성호르몬은 1년 중 가을에 가장 왕성히 분비되며 남성의 경우 나이가 들면서 남성호르몬의 분비가 줄면서 여성적으로 바뀌어 아내에게 의존적이 되는 것이다. 따라서 성호르몬에 대해 알면 가정을 더 행복하게 가꾸는 데에 도움이 된다.》

▽남성호르몬과 여성호르몬=두 가지 성호르몬은 인체의 여러 호르몬 중 성 행태뿐 아니라 성격, 감정과도 관련이 깊다.

남성에게서 남성호르몬은 주로 사춘기 이후에 대량 분비돼 ‘남자’를 만들고 유지시키는데 18∼20세에 분비량이 최고조에 오르고 서서히 감소한다. 매일, 매년 일정한 시기에 따라 분비량이 달라지지만 큰 변화는 없다. 반면 여성에게서 여성호르몬은 매일, 매년 바뀌면서 생리, 임신 등에 따라 급격히 바뀐다. 따라서 남성의 성격과 성 행태는 비교적 단순한 반면 여성은 복잡하고 섬세하다.

▽남성은 부드럽게, 여성은 강하게=대구의 한 대학 교수인 최모씨(36)는 최근 본가에 들렀다가 ‘문화충격’을 겪었다. 평생 어머니를 억눌렀던 아버지가 걸레로 방을 닦고 있었고 어머니가 뒷짐을 진 채 아버지에게 걸레질을 잘못한다고 타박을 주고 있었던 것.

왜 이런 일이 일어날까. 성호르몬을 알면 해답이 보인다.

남성호르몬은 남성, 여성호르몬은 여성에게만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지만 남성에게도 여성호르몬이, 여성에게도 남성호르몬이 있으며 중년 이후 남성에게는 여성호르몬의 비율이, 여성에게는 남성호르몬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아진다.

일반적으로 남성은 50대부터 여성적인 면을 보이기 시작하다가 60대가 되면 행동과 태도에서 여성적인 면이 고착되고 70대가 되면 신체에서도 여성적인 모습이 나온다.

즉 50, 60대에는 사소한 일에도 섭섭하게 생각하고, 했던 얘기를 반복하며, 남 앞에 나서는 것을 두려워한다. 40대까지만 해도 자녀를 심하게 몰아쳤던 남성이 50대 이후에는 오히려 자녀 때문에 상처받는 경우가 더 많아지기도 한다. 이러다가 70대가 되면 근육이 흐물흐물해지고 젖가슴이 축 처지는 등 몸의 형태까지 여성으로 바뀐다.

반면 많은 여성은 폐경 이후 여성호르몬 분비가 급격히 떨어지지만 남성호르몬은 별 변화가 없다. 따라서 중년 여성은 독립적이고 부끄러움을 타지 않는다. 남편이 작은 일에도 삐치는 반면 여성은 ‘그만한 일 갖고…’ 하며 대범한 태도를 보인다.

그러나 일부 여성은 남성 여성 호르몬이 함께 줄어 성욕을 비롯한 욕구가 줄고 몸 전체가 피로해지며 우울해진다. 여성 중 상당수는 50대 이후 강해지지만 일부는 ‘빈 둥지 증후군’을 겪으며 약해지는 것은 이 때문이다.

▽호르몬을 알고 바꾸자=노령의 부부는 호르몬 때문에 심신이 바뀐 것을 인정하기만 해도 갈등을 상당 부분 풀 수 있다.

남성호르몬은 근육과 뼈의 건강, 인지 기능 유지 등에 큰 역할을 하는데 남성은 30대부터 적절히 운동하고 과음을 삼가면 급격히 줄어드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과음을 하면 알코올 때문에 고환에서 남성호르몬을 만드는 라이디히 세포들이 ‘몰사’하며 간에서 여성호르몬을 제거하지 못해 여성호르몬의 비율이 높아진다. 모주망태들의 가슴이 축 처지는 것은 이 때문이다. 또 남성호르몬은 지방 조직에 풍부한 아로마타아제라는 효소에 의해 여성호르몬으로 바뀌는데 운동을 통해 지방을 줄이는 것만으로도 ‘남성다움’을 오래 유지할 수 있다.

(도움말=연세대 세브란스병원 내과 임승길 교수, 성균관대 삼성서울병원 비뇨기과 이성원 교수, 중앙대 용산병원 비뇨기과 김세철 교수)

이성주기자 stein33@donga.com

▼남성호르몬 부족으로 성욕 감퇴 “과음말고 매일매일 운동”▼

여성의 난소나 체지방 등에서 만들어지는 에스트로겐, 난소와 뇌 등에서 만들어지는 프로게스테론 등 여성호르몬은 피부를 탄력 있게 하며 특히 에스트로겐은 질감(膣感)을 유지시킨다.

여성은 40, 50대 폐경기 때 여성호르몬이 급격히 떨어진다. 호르몬 보충요법을 받을 때 에스트로겐만 투여하면 남녀호르몬의 비율 변화로 성욕이 감퇴할 수 있으므로 이때 성욕을 증가시키는 남성호르몬 병행요법을 고려하는 것도 방법이다.

그러나 여성은 남성에 비해 호르몬 의존도가 낮아 모든 여성이 효과를 보는 것은 아니다.

또 스트레스로 인해 부신(副腎)의 기능이 떨어지면 이곳에서 만들어지는 남성호르몬의 분비가 줄어 성욕이 줄어든다.

남성의 경우 고환의 라이디히 세포에서 만들어지는 테스토스테론 등 남성호르몬은 사춘기 이후에 급격히 분비량이 늘며 근육과 뼈의 건강, 판단력과 기억력 유지 등의 기능을 맡는다.

남성은 40, 50대 이후 남성호르몬의 감소로 뱃속 비만, 성욕 및 정력 감퇴, 근력 감소, 요통, 탈모 등의 증세를 겪는데 이를 ‘남성호르몬 부분 결핍증’ ‘아담증후군’ ‘남성 갱년기 장애’ 등으로 부른다.

일부 의학자들은 이런 것들을 단순 노화일 뿐이라고 일축하지만 서서히, 미묘하게 변화가 일어나서 못 느낄 뿐이지 분명 이런 현상은 있다는 것이 정설이다.

이때 남성호르몬 투여 요법이 필요한지에 대해서도 논란이 있지만 일부는 효과를 보기도 한다.

적어도 규칙적인 운동과 금연, 절주 등이 남성호르몬 부분 결핍증 증세를 줄이는 데 큰 도움이 되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

이성주기자 stein33@donga.com

▼40, 50대 이후 남성의 변화 ▼

●감성적으로 변한다

●인지 기능이 떨어진다

●공간 지각 능력이 떨어진다

●쉬 피로감을 느낀다

●우울해진다

●사소한 일에도 화가 난다

●성욕이 줄어든다

●발기력이 떨어진다

●정자의 임신능력이 떨어진다.

●탈모가 생긴다

●피부가 노화된다

●뱃속 비만이 생긴다

●팔다리가 가늘어진다

●근육의 양과 강도가 준다

●뼈의 강도가 떨어진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