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태군과 ‘FA 마이너스 계약’-포수왕국 된 NC
더보기

김태군과 ‘FA 마이너스 계약’-포수왕국 된 NC

이경호 기자 입력 2020-01-20 05:30수정 2020-01-20 05: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년 만에 ‘상전벽해’다. NC는 18일 내부 FA 김태군(사진)과 4년 최대 13억 원에 계약했다. 지난해 영입한 ‘리그 최고 포수’ 양의지는 물론 유망주 김형준에 ‘최고 백업’ 김태군까지 세 명의 1군급 포수를 보유하게 됐다. 포수 왕국으로 거듭난 NC다. 스포츠동아DB

예상대로 구단의 완벽한 승리였다. NC 다이노스는 18일 프리에이전트(FA) 김태군(31)과 4년 최대 13억 원에 계약했다. 계약금 1억 원에 연 2억 원의 연봉으로 보장금액은 9억 원이다. 나머지 4억 원은 성적에 따른 옵션으로 연간 1억 원 책정됐다.

2019시즌 김태군의 연봉은 2억3000만 원이었다. FA가 됐지만 오히려 이전보다 더 낮은 연봉으로 사인을 한 셈이다.

큰 출혈 없이 김태군과 잔류 계약에 성공한 NC는 단숨에 새로운 포수왕국으로 떠올랐다. 국가대표 주전포수이자 타선에서도 3·4번을 칠 수 있는 양의지(33)에 1군에서 통산 897경기를 뛴 김태군, 2018 신인드래프트 2차 1라운드 전체 9순위로 지명한 김형준(21), 그리고 정범모(33)까지 안방 자원이다. 2018시즌 포수난에 허덕이며 최하위로 추락했던 NC는 단 2년 만에 리그에서 가장 두터운 포수 전력을 자랑하게 됐다.


양의지, 박세혁(두산 베어스), 최재훈(한화 이글스)이 함께 뛰었던 2016시즌 두산의 포수 전력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라인업이다.

관련기사

김태군은 롯데 자이언츠와 협상이 결렬되면서 NC 잔류 외에는 선택지가 없었다. 포수 보강이 필요한 팀과 사인 후 트레이드가 점쳐지기도 했지만 NC는 “계획도 없고, 협상을 제안한 팀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태군을 통해 NC는 팀 핵심 유망주인 김형준의 빠른 입대도 가능해졌다. 노련하고 안정적인 수비 능력을 갖고 있는 김태군이 있기 때문에 양의지가 더 많은 경기에 지명타자로 출장할 수 있는 여력도 생겼다.

그러나 김형준의 상무 입대가 늦어질 경우 성장기회가 제한적이 될 수 있다는 딜레마가 존재한다. 김형준은 2019년 양의지 곁에서 109경기에 마스크를 썼다. 스스로도 큰 자신감을 가질 정도로 성장 속도가 빨랐다.

리그에서는 결국 김태군이 트레이드 시장에 나올 것이라는 전망도 따른다. 연봉 2억 원에 옵션 1억 원의 주전급 포수는 타 팀에서 충분히 매력적인 카드다. FA 시장에서는 찬바람이 불었지만 막상 시즌이 시작되고 포수 전력보강이 급한 팀이 생기면 NC에 적극적으로 러브 콜을 보낼 가능성이 높다. 지난해 5위보다 올해 더 높은 순위를 바라보고 있는 NC도 중복자원을 정리하고 필요한 부분을 보강할 수 있는 새로운 카드다. 리그에서는 “롯데 프런트가 적절한 시기에 트레이드를 제안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주전급 포수 3명을 보유했던 두산도 2017시즌 초 타선 보강을 위해 4월 최재훈을 한화로 보내고 신성현을 받는 트레이드를 선택했었다.

이경호 기자 rus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