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팬도, 멤버도 “해체하자”…‘엑스원’ ‘아이즈원’ 곧 결판
더보기

팬도, 멤버도 “해체하자”…‘엑스원’ ‘아이즈원’ 곧 결판

이정연 기자 입력 2019-12-03 06:57수정 2019-12-03 06: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엠넷 ‘프로듀스’의 투표 조작 논란에 아이즈원(사진)과 엑스원이 올해 안에 해체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 스포츠동아DB

CJ ENM, 조만간 해결책 내놓을 듯
“투표 결과 원본 데이터공개는 고민”

케이블채널 엠넷 오디션프로그램 ‘프로듀스’ 시리즈의 투표 조작 논란으로 해체 기로에 선 프로젝트 그룹 엑스원과 아이즈원이 올해 안에 향후 행보를 결정한다.

2일 방송가에 따르면 엠넷을 보유한 CJ ENM은 “각 그룹 멤버들의 의견을 최대한 존중해 신중하게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지만, 멤버들과 소속사 관계자들의 의견이 엇갈리다 최근 해체 쪽으로 뜻을 모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이들의 향후 행보를 결정해 조만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프로듀스’ 시리즈 연출자 안준영 PD와 김용범 CP(책임프로듀서)가 투표 조작 혐의를 시인한 만큼 두 그룹의 활동 여부를 둘러싼 논란을 하루 빨리 끝내기 위해서다. 또 “멤버들이 가장 큰 피해자”라며 팀 유지를 주장했던 엑스원의 팬들까지 해체를 요구하고 나서면서 더 이상 그룹 활동을 이어갈 명분도 사라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실제로 팬들은 1일 “연출자들의 추가 혐의가 드러나는 시점에 더 이상 무책임하게 엑스원을 방치해서는 안 된다”며 “시간이 길어질수록 멤버들의 불명예와 사생활 침해 상황이 악화하고 있다”며 조속한 그룹 해체와 계약 해지를 요구했다. 이들은 “멤버들과 팬 및 모든 피해자에게 공식 사과하고 멤버 개개인에 대한 충분한 피해 보상도 해 달라”고 주장했다.


CJ ENM 측은 이런 기류에 따라 4일 일본 나고야돔에서 열리는 MAMA(엠넷아시안뮤직어워즈) 이후 이와 관련한 사항을 마무리하기 위한 절차에 돌입한다. 앞서 “피해 보상 등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밝힌 만큼 공식 사과와 함께 문제 해결 방안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이와 관련해 ‘프로듀스’ 시리즈 조작 혐의를 둘러싸고 팬들이 요구하는 시청자 문자 투표 결과의 원본 데이터 공개 여부에 대해 CJ ENM 측은 2일 현재까지도 답을 내놓지 않고 있다. 공개 경우 제작진 개입으로 순위가 바뀐 멤버가 밝혀지면 2차 피해를 입을 수도 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CJ ENM 한 관계자는 2일 “여러 사항을 무시할 수 없어 원본 데이터 공개는 좀 더 고민해 결정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정연 기자 annjo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