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두번할까요’ 권상우 “이정현, 셀 줄 알았는데 1등 신붓감”
더보기

‘두번할까요’ 권상우 “이정현, 셀 줄 알았는데 1등 신붓감”

뉴스1입력 2019-09-17 11:25수정 2019-09-17 11: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배우 권상우(왼쪽)가 17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두번할까요’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이정현과의 호흡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2019.9.17/뉴스1 © News1

배우 권상우가 이정현을 “1등 신붓감”이라고 칭찬했다.

권상우는 17일 오후 서울 광진구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진행한 영화 ‘두번할까요’(박용집 감독)의 제작보고회에서 이정현에 대해 “선입견을 갖고 있었다. 셀 것 같았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1등 신붓감을 뭐라고 하더라? 갑자기 기억이 안 난다”며 이내 이정현을 “현모양처”라고 표현했다.

또한 “촬영하면서 분위기를 잘 맞추는 여배우다. 튀지 않게 현장에서 잘 어울리고, 그러더니 영화 찍고 다른 남자랑 결혼하더라. 카톡방이 신혼이라 9시 30분 넘으면 없다. 뭘 하는지 모르겠다”고 해 웃음을 줬다.

주요기사

‘두번할까요’는 이혼식까지 치르고 헤어진 부부가 재회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로맨틱 코미디 영화다.

권상우가 아내 선영과 말도 안 되는 이혼식까지 치러가며 요란하게 헤어진 후 꿈꿔왔던 싱글라이프에 입성하지만, 선영이 옛 친구와 함께 다시 나타나면서 혼란에 빠지는 남자 현우 역을 맡았다. 이정현이 갑작스럽게 찾아온 싱글라이프를 즐기다 우연한 사건으로 상철의 구애를 받게 되는 선영 역을, 이종혁이 현우의 친구이자 얼굴 되고 능력 되지만 로맨스만 안 뇌는 ‘연애호구’ 상철 역을 맡았다.

한편 ‘두번할까요’는 10월 17일 개봉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