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피겨 임은수, 회장배 랭킹대회 쇼트 1위…이해인 2위
더보기

피겨 임은수, 회장배 랭킹대회 쇼트 1위…이해인 2위

뉴시스입력 2019-12-14 20:14수정 2019-12-14 20: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차세대 피겨여왕들의 각축전이 펼쳐진 회장배 랭킹대회에서 임은수(16·신현고)가 쇼트프로그램 1위에 오르며 기선을 제압했다.

임은수는 14일 김해문화재단 시민스포츠센터 빙상장에서 열린 2019 KB금융 전국남녀 회장배 랭킹대회 겸 4대륙피겨선수권대회 파견 선수 선발전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72.68점을 얻어 1위에 올랐다.

올 시즌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기대주로 떠오른 이해인(14·한강중)이 70.23점으로 2위를 차지했고, 김예림(16·수리고)이 68.61점으로 3위에 자리했다.


‘포스트 김연아’의 계보를 잇는 삼총사 중 한 명인 유영(15·과천중)은 실수가 나오면서 57.46점을 받는데 그쳐 9위까지 밀렸다.

주요기사

임은수는 ‘클린 연기’를 선보이며 기술점수(TES) 40.52점, 예술점수(PCS) 32.16점을 얻었다.

출발부터 상쾌했다. 첫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깔끔하게 뛰어 기본점 10.10점에 수행점수(GOE)를 1.53점이나 챙겼다.

플라잉 카멜 스핀과 스텝 시퀀스에서 모두 레벨4를 받아낸 임은수는 트리플 플립 단독 점프를 깔끔하게 소화해 GOE 1.70점을 얻었다.

가산점이 붙는 연기 후반부에 배치한 더블 악셀도 무난하게 소화하며 점프 과제를 모두 마친 임은수는 레이백 스핀과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을 모두 레벨4로 처리하며 연기를 마쳤다.

올 시즌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그랑프리 1차 대회와 6차 대회에서 5위, 7위에 그치며 주춤했던 임은수는 국내 대회에서 실수없는 연기를 선보이며 컨디션을 끌어올린 모습을 보였다.

‘피겨여왕’ 김연아 이후 처음으로 주니어 그랑프리 2개 대회 연속 금메달을 딴 이해인은 언니들을 제치면서 임은수와 김예림, 유영의 삼각 경쟁 구도에 균열을 일으켰다.

그는 TES 39.47점, PCS 30.76점을 받아 김예림을 제치고 2위에 자리했다. 임은수와는 불과 2.45점 차다.

이해인도 실수없는 연기를 선보였다.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깔끔하게 소화하며 GOE 1.30점을 챙긴 이해인은 레이백 스핀을 레벨4로 연기했다.

더블 악셀을 무난하게 소화한 뒤 플라잉 카멜 스핀(레벨4)으로 연기를 이어간 이해인은 연기 후반부에 배치한 트리플 루프를 실수없이 뛰어 GOE를 1.47점이나 따냈다.

이해인은 스텝 시퀀스,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에서도 레벨4를 받으며 연기를 마쳤다.

김예림도 큰 실수없는 연기를 선보이면서 TES 37.37점, PCS 31.24점을 받았지만, 임은수와 이해인에 밀려 3위에 만족해야했다.

장기인 트리플 악셀을 시도하지 않은 유영은 콤비네이션 점프를 뛰다가 빙판 위에 넘어지면서 점수가 크게 깎였다.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은 15일 벌어진다. 이번 대회는 2020년 피겨 국가대표 1차 선발전도 겸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