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화보] 수구 여자선수 가슴 노출, ‘19금 수구’ 생중계 논란
더보기

[화보] 수구 여자선수 가슴 노출, ‘19금 수구’ 생중계 논란

동아닷컴입력 2012-08-03 10:21수정 2012-08-03 11: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 더보기] ‘19금 수구’ 생중계 논란
수구 女선수 가슴노출
2012런던올림픽 수구 여자 경기를 생중계하던 도중 노출사고가 발생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일 열린 수구 조별 예선 A조 스페인-미국전에서 한 수구 선수의 수영복이 찢어지면서 가슴이 노출됐다. 당시 상황은 생중계를 통해 적나라하게 전파를 탔다.

수구경기는 수영장 안에서 치열하게 경기 진행 중 거친 몸싸움이 자주 일어나 선수들의 수영복이 찢어지는 경우가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닷컴 동영상뉴스팀

관련기사


▲동영상=양궁 기보배 금메달, 결승 다시보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