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포스코 50억 등 도움의 손길 내미는 기업들…“힘 합쳐 위기 이겨내야”
더보기

포스코 50억 등 도움의 손길 내미는 기업들…“힘 합쳐 위기 이겨내야”

김도형 , 황태훈기자 입력 2020-02-27 18:40수정 2020-02-27 18: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갈수록 확산되면서 예방·방역과 피해 지원 활동에 도움의 손길을 내미는 기업이 줄을 잇고 있다. 전날 삼성이 300억 원 지원을 발표한 데 이어 27일에는 포스코, GS, 신세계, 현대중공업그룹 등이 코로나19 지원에 나섰다.

이날 포스코그룹은 코로나19 국내 피해 확산 방지와 조기 극복을 위해 50억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최대 피해 지역인 경북 지역에 본사와 다수의 사업장이 소재하고 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의료진들과 위기 극복을 위해 애쓰고 있는 지역 시민들에게 보탬이 될 수 있게 그룹사 임직원의 마음을 모았다”고 밝혔다.

GS그룹은 성금 10억 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허태수 GS그룹 회장은 “어려운 환경에서도 힘쓰고 있는 의료진과 피해자들에게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현대중공업그룹도 이날 그룹의 1%나눔재단을 통해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성금 10억 원을 기탁했고, 대구에 본사를 둔 현대로보틱스는 대구경북 지역에 써 달라며 2억 원을 이 협회에 기탁한다고 밝혔다.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1%나눔재단 이사장은 “지금과 같은 때일수록 아픔은 나누고 힘은 합쳐 위기를 이겨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성금 10억 원을 기탁하며 “방역 최전선에서 애쓰는 의료진과 관계자에게 국민 모두가 응원을 보내고 있다. 작은 정성이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LS그룹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3억 원을 기탁하기로 결정했다.

유통업계에서는 이날 신세계그룹이 성금 10억 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한다고 밝혔다. 기탁금은 대구경북 지역의 의료 인력과 소외계층 등에 우선적으로 사용된다. CJ그룹도 의료 구호 활동, 피해 복구를 위한 성금 10억 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했고, 현대백화점그룹은 지원금 10억 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한국토요타자동차는 취약계층 아동들을 위해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1억 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구호·방역 용품과 서비스 제공에 동참하는 기업도 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대구경북의 의료진과 격리환자를 위해 햇반컵반 등 가정간편식 1만5000개를, CJ올리브영은 마스크·항균 물티슈 1만 개와 비타민 음료 등을 전달했다. CJ대한통운은 다음 달 대구경북 지역 주민들에게 개인택배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효성그룹은 이날 대한적십자사에 성금 5억 원과 의료용 장갑 5만 켤레, 손소독제 3000개 등을 전달했다.

프랜차이즈 기업들도 소비심리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맹점주를 위한 지원에 나섰다. SPC그룹은 대구 경북 지역에 빵과 생수 총 60만 개를 기부한다. 파리바게뜨 등 계열사 브랜드 빵을 3월 한 달 간 매일 1만 개씩 전달한다. 해외파트너사인 미국 던킨브랜즈도 생수 30만 개를 제공한다. 이디야는 전국 모든 가맹점에 대해 두 달간 로열티를 면제하고 원두 한 박스를 무상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또 세정제, 마스크 등 방역물품을 공급하는 등 약 20억 원을 들여 가맹점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제너시스 BBQ그룹은 대구경북 지역 가맹점에 일회용 비닐장갑과 KF94 마스크를 무상으로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각종 모임에서도 필요 물품을 모아 대구경북 지역에 보내고 있다. 친환경 유아 화장품 브랜드 ‘마이얼스데이’ 심재성 대표가 운영하는 환경보호 모임 ‘괜찮아 지구야’ 회원 5000여 명은 십시일반 모은 마스크 1만870장을 보냈다. 심 대표는 “처음에는 중국 우한에 마스크를 보내려 했으나 국내 상황이 갑자기 악화돼 대구경북 지역을 우선 돕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도형 기자 dodo@donga.com
황태훈 기자 beetlez@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