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중국인 입국 금지 요청’…국민 청원 30만 육박
더보기

‘중국인 입국 금지 요청’…국민 청원 30만 육박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26 14:05수정 2020-01-26 14: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사망자와 확진 환자가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에 중국인의 입국을 금지해달라는 글이 올라왔다.

지난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중국인 입국 금지 요청’이라는 글이 게재됐다.

현재 확산되고 있는 우한 폐렴으로 불안감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인의 ‘한시적’ 입국 금지를 요청한 것이다.


26일 오후 2시 기준 청원 동의 인원은 28만9000여명을 넘어섰다.

주요기사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우한 폐렴’ 확산과 관련 대국민 메시지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중국 여행객이나 방문 귀국자의 수가 많기 때문에 정부는 설 연휴 기간에도 긴장을 늦추지 않으면서 24시간 대응 체계를 가동하고 있습니다”라며 “정부를 믿고 필요한 조치에 대해 과도한 불안을 갖지 마실 것을 당부드립니다”라고 전했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