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명복을 빕니다]김대중 前대통령 주치의 허갑범 교수
더보기

[명복을 빕니다]김대중 前대통령 주치의 허갑범 교수

전주영 기자 입력 2020-01-24 03:00수정 2020-01-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당뇨환자 표준 치료지침 만든 ‘큰 의사’
‘대통령 주치의 원조’ 분쉬의학상… 1996년 의학교육학과 국내첫 신설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주치의이자 당뇨병 분야 권위자인 허갑범 연세대 명예교수(허내과의원 원장·사진)가 23일 별세했다. 향년 83세.

1964년 연세대 의대를 졸업한 고인은 군의관 복무 후 1984년부터 모교 강단에 섰다. 2003년 한국인 당뇨병 환자 183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를 바탕으로 표준 치료 지침을 개발했다. 대한당뇨병학회장을 비롯해 세브란스병원 당뇨병센터 소장, 대한동맥경화학회장, 한국성인병예방협회장 등을 역임했다.

특히 1990년 당시 평민당 총재이던 김 전 대통령이 단식 투쟁으로 건강이 악화되자 직접 치료를 맡았고 그 인연으로 1998년 2월 대통령 주치의로 임명됐다. 고인은 대통령의 외국 순방이나 여름휴가 같은 일정을 빠짐없이 수행했지만 보통 때는 평소와 다름없이 일반 환자를 진료했다. 2002년 8월 정년퇴임과 함께 주치의 자리에서 물러나려 했지만 청와대 만류로 계속 김 전 대통령의 건강을 살폈다. 같은 해 허내과의원을 개원해 진료 및 연구활동을 계속했다.


고인은 1964년 의사국가시험 1등에게 주는 송촌 지석영상 등 많은 상을 받았다. 하지만 그중에서도 1997년 수상한 ‘분쉬의학상’을 가장 자랑스럽게 생각했다. 분쉬의학상은 1901년부터 4년 동안 고종의 어의였던 독일 의사 리하르트 분쉬를 기리기 위해 제정된 상이다. 고인은 과거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분쉬는 저 같은 양의(洋醫) 대통령 주치의의 원조이다. 서민을 위한 의료봉사에 힘쓰다 장티푸스에 걸려 세상을 떠난 진정한 대의(大醫)였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연세대 의대 학장이던 1996년 고인은 국내에서 가장 먼저 의학교육학과를 신설했다. 또 2001, 2002년 대통령 직속 의료발전특별위원회 위원과 교육인적자원부 의학전문대학원 추진위원장도 맡았다. 고인은 제자들을 가르칠 때 “질병만 치료하는 소의(小醫)보다 사람을 치료하는 중의(中醫), 나아가 국가를 위해 큰일을 하는 대의의 길을 걸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항상 소탈하게 웃는 얼굴로 환자를 만나 ‘하회탈 의사’로 불렸다.

유족은 아들 진욱(약사) 병욱 씨(의사) 등 2남 1녀가 있다. 빈소는 서울 세브란스병원. 발인은 25일 오전 8시. 02-2227-7500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허갑범 교수#김대중#당뇨환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