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이번에도 묵비권 행사…檢 호칭은 ‘교수님’
더보기

조국, 이번에도 묵비권 행사…檢 호칭은 ‘교수님’

박태근 기자 입력 2019-11-21 14:29수정 2019-11-21 14: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전 법무부 장관(54)이 두번째 피의자 조사에서도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 장관은 21일 오전 9시30분부터 서울중앙지검 반부패2부(부장검사 고형곤)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고 있다.

변호인단에 따르면 조 장관은 1차 조사에 이어 이날도 검찰의 질문에 일절 답하지 않고 있다.


조 장관은 이날 출석에서도 취재진의 포토라인을 피했다. 검찰청사 1층 출입문이 아닌 지하주차장 직원 전용 통로로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조사에서 검찰은 조 전 장관을 ‘장관님’이 아닌 ‘교수님’이라고 호칭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대 교수로 복직한 점, 조사 과정에서 장관이라는 호칭은 과도한 예우라는 판단 등에서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의 이번 검찰 출석은 지난 14일 이후 일주일 만이다.

조 전 장관은 첫 조사에서 진술거부권을 행사하면서 향후에도 같은 기조를 유지할 것을 예고했다. 당시 조 전 장관은 “이런 상황에 일일이 답변하고 해명하는 게 구차하고 불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입장문을 통해 밝혔다.

검찰 측은 “진술거부권 행사 등으로 예정보다는 수사에 시간이 좀 더 소요될 수 있다”면서도 “여러 객관적 증거와 지금까지 확보한 다수 관계자 진술 등을 통해 차질없이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