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檢, ‘감찰 무마 의혹’ 유재수 출국금지
더보기

[단독]檢, ‘감찰 무마 의혹’ 유재수 출국금지

김정훈 기자 , 한성희 기자 입력 2019-11-14 03:00수정 2019-11-14 19: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 지시로 펀드사 편의 봐줬다” 금융위 관계자 검찰서 진술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55)의 청와대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유 부시장에 대해 출국 금지 조치를 한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정섭)는 최근 금융위원회 관계자들로부터 “유 부시장이 금융위에 재직할 당시 유 부시장의 지시를 받고 펀드사와 창업투자자문사 등의 편의를 봐줬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금융위 관계자들은 유 부시장 사건으로 금융위 전체가 비리 집단으로 비칠 것을 우려하며 검찰 수사에 협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 부시장이 금융정책국장 등으로 재직할 당시 유관 업체들의 편의를 봐주고, 금품을 수수한 정황을 확보한 검찰은 유 부시장을 출국 금지했다. 또 검찰은 금융조세범죄수사부에서 근무했던 지방검찰청의 검사를 최근 서울동부지검에 파견하는 등 수사팀 인력을 보강했다.


행정고시 출신인 유 부시장은 금융위에서 2015년 12월 기획조정관, 2017년 7월 금융정책국장 등 핵심 보직에서 근무했다. 특히 금융정책국장은 금융회사 설립 인허가와 금융감독, 검사, 제재 등의 업무를 총괄한다.

주요기사

앞서 검찰은 지난달 30일 서울 강남구의 D건설 등 업체 4곳을 압수수색했다. 또 4일에는 정부서울청사에 있는 금융위 사무실을 추가로 압수수색해 유 부시장이 금융위에 재직할 당시 처리한 업무 자료와 보고서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유 부시장과 관련된 업체가 10여 곳이라고 보고 추가 압수수색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유 부시장에 대해 사전조사를 먼저 한 뒤 유 부시장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hun@donga.com·한성희 기자
#유재수#감찰 무마의혹#검찰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