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일왕 즉위식에 무엄하게!” 아베 아키에 여사 짧은 치마 논란
더보기

“일왕 즉위식에 무엄하게!” 아베 아키에 여사 짧은 치마 논란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0-23 16:40수정 2019-10-23 17: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베 신조 일본 내각총리대신 내외가 22일 일본 도쿄 일왕 거처인 고쿄(皇居)에서 열린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을 마친 후 고쿄를 나서고 있다. 뉴스1

아베 신조 총리의 부인인 아베 아키에(安倍昭恵·57) 여사가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에서 입은 무릎 위 길이 드레스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23일 일본 트위터 등 SNS에서는 전날 일왕 즉위식에 참석한 아키에 여사의 의상이 화두에 올랐다. 아키에 여사는 다리가 시원하게 드러나는 화려한 화이트 미디원피스를 입었다. 여기에 진주 목걸이를 하고 짙은 색 하이힐을 신었다.

보통 즉위식에 참석하는 여성들은 일본 전통의상이나 다리가 드러나지 않는 긴 드레스를 입는다. 실제 즉위식에 참석한 여성 대부분은 맨살이 거의 드러나지 않는 복장으로 나타났다.


이를 두고 일본 네티즌들은 “좀 아닌 것 같다. 디자인은 몰라도 길이가 너무 짧다”, “일왕 즉위식에 미니스커트라니”, ”앉았을 때 무릎이 훤히 들여다 보이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지 않았을까”, “주위에 아무도 지적해 주는 사람이 없었나” 등 비판의 글이 이어졌다.

주요기사

이날 즉위식에서는 아베 총리의 행동도 문제가 됐다. 아베 총리는 일왕의 선언이 끝나고 축사를 한 뒤 “천황(일왕) 폐하 만세”를 세 번이나 외쳤다. 국민대표인 아베 총리는 나루히토 일왕이 선 단상 ‘다카미쿠라(高御座)’보다 1m 정도 낮은 위치에 섰다. 이를 놓고 헌법에 규정된 국민주권 및 정교분리 원칙에 어긋난다는 비판도 일고 있다.

한편 일본 도쿄 왕궁에서 열린 일왕 즉위식은 1990년 이후 29년 만에 열린 것으로 약 2000여명의 국내외 주요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