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국적 가치는 전세계 꼴찌 수준…美 25위 韓 34위, 1위는?
더보기

北 국적 가치는 전세계 꼴찌 수준…美 25위 韓 34위, 1위는?

뉴스1입력 2019-10-18 09:48수정 2019-10-18 09: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출처=헨리 앤 파트너스 국적가치 지수 웹페이지 갈무리> © 뉴스1

북한의 ‘국적 가치’가 전세계 최하위수준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미국의소리(VOA)가 18일 보도했다.

영국 국제교류 담당 컨설팅 업체 ‘헨리 앤 파트너스’가 발표한 2018 국적 가치 지수에 따르면 북한의 가치 지수는 조사 대상 159개국 중 141위를 기록했다.

국적 가치 지수는 평화·안정성·경제력·인적 개발 등 국내적 가치와 이동의 자유·해외 정착의 자유 등 국제적 가치를 합산해 평가한다.


북한은 전체에서 22.9점(100점 만점)을 받았다. 국제적 가치는 조사 대상국 중 가장 낮았다.

주요기사

이번 조사에서 가장 국적 가치가 높은 나라는 프랑스로 나타났다. 2위는 독일과 네덜란드가 공동으로 차지했고, 상위 20위 국가는 모두 유럽 지역에서 나왔다.

한국은 54.2점으로 34위를 기록했고 미국은 25위에 올랐다.

북한은 정보 수집에 큰 한계가 있는 나라기 때문에 지난해 처음으로 조사 대상에 포함됐다고 VOA는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