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로또 1등… 형제 살인으로 막내린 비극
더보기

로또 1등… 형제 살인으로 막내린 비극

전주=박영민 기자 입력 2019-10-14 03:00수정 2019-10-14 03: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0년전 당첨금, 동생에 1억 줘… 사업 실패로 동생집 담보 대출
이자 놓고 다투다 형이 흉기살해
로또 1등에 당첨된 형은 동생에게 집을 사는 데 보태라며 선뜻 돈을 건넸다. 두텁던 형제애는 형이 동생의 집을 담보로 빌린 대출금의 이자를 내지 못하면서 비극으로 바뀌었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13일 동생을 살해한 혐의로 A 씨(58)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 씨는 11일 오후 4시 9분경 전주의 한 전통시장에서 동생(49)의 목과 등을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약 10년 전 로또 1등에 당첨됐다. A 씨는 당첨금으로 8억 원을 받아 1억4000만 원을 동생에게 건넸다. 동생은 이 돈을 집을 사는 데 보탰다. 형제의 우애는 남달랐다. 그러나 형이 복권 당첨금 일부를 투자해 정읍시에서 운영하던 식당이 어려워지면서 비극이 움트기 시작했다. A 씨는 잘되던 식당이 문을 닫을 위기에 처하자 동생의 집을 담보로 은행에서 4600만 원을 빌렸다.


A 씨는 이 돈으로 재기를 노렸지만 어려워진 식당 사정은 쉽게 바뀌지 않았다. 매달 은행에 내야 하는 25만 원의 대출금 이자도 내지 못하는 심각한 상황에 이르렀다. 경찰 관계자는 “대출금 이자를 동생이 내주기도 했는데 연체되다 보니 다툼이 잦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결국 사건 당일에도 A 씨는 대출금 이자 문제를 놓고 동생과 전화로 다퉜고 전통시장에 있는 동생의 가게에까지 찾아갔다. 주변 상인들은 가게 안에서 “네가 대출금을 갚아라” “왜 내가 갚느냐” 등 A 씨 형제의 고성이 오갔다고 전했다. 급기야 A 씨가 동생을 가게 앞 도로에 내던졌고 주변 상인들은 이를 말렸다. 하지만 동생은 이미 흉기에 찔려 피를 많이 흘린 상태였고 119구급대의 도움을 받아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사건 현장에는 동생의 아내 등 가족들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주변 상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장에서 체포됐다. A 씨는 별다른 저항을 하지 않고 “내가 동생을 죽였다. 날 잡아 가라”며 순순히 자백했다. 주변 상인들은 “형제가 가게에서 언성 높여 싸운 건 처음이 아니다. 사건 당일 형이 흉기를 들고 ‘죽인다’고 했지만 겁만 주는 줄 알았지 설마 죽일 줄은 몰랐다”고 했다.

A 씨는 경찰에서 “술을 마시고 전화로 동생과 다투다 서운한 말을 해서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범행을 대부분 인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주=박영민 기자 minpress@donga.com
#로또 1등#형제 살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