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LA언론 “다저스, 비시즌 류현진과 재계약 최우선 과제”
더보기

LA언론 “다저스, 비시즌 류현진과 재계약 최우선 과제”

뉴스1입력 2019-10-13 10:11수정 2019-10-14 05: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로스앤젤레스 지역언론이 LA 다저스의 비시즌 시급한 과제로 류현진(32)과 재계약을 꼽았다.

현지언론 오렌지카운티레지스터는 13일(한국시간) 다저스의 2020년을 위한 비시즌 방향을 설명하며 그중 류현진과 재계약에 대해 언급했다.

매체는 “류현진과 재계약은 다저스의 최우선 과제”라며 “지난해 1790만 달러 퀄리파잉오퍼를 수락한 류현진이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라고 한 뒤 재계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난 시즌 뒤 다저스와 1년 계약을 맺으며 FA 재수를 택한 류현진은 이번 시즌 14승5패 평균자책점 2.32를 기록하며 메이저리그 커리어에서 가장 인상적인 시즌을 보냈다.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 맥스 슈어저(워싱턴)와 함께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후보로도 거론될 정도다.

주요기사

가치가 크게 상승한 류현진은 비시즌 대형계약을 노릴 전망이다. 다저스 잔류는 선택지 중 하나. 현지언론은 다저스가 류현진과 재계약을 통해 마운드 안정을 이뤄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류현진은 시즌을 마친 뒤 자신의 가치를 인정해주는 팀과 계약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매체는 류현진 등을 언급하며 다저스가 2020년 월드시리즈 우승을 위해서는 과감하고 공격적인 투자가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7년 연속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정상을 차지한 다저스는 올해 31년만에 월드시리즈 우승을 노렸지만 디비전시리즈에서 워싱턴 내셔널스에 패해 조기탈락하는 굴욕을 맛봤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