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주 정촌고분 금동신발 주인은 6세기 전후 40대 여성
더보기

나주 정촌고분 금동신발 주인은 6세기 전후 40대 여성

김정은 기자 입력 2019-10-11 03:00수정 2019-10-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역 수장급… 얼굴도 CG로 복원

2014년 전남 나주시 다시면 복암리 정촌고분 석실에서 출토된 백제 금동신발(사진)의 주인은 5세기 후반 혹은 6세기 초반에 사망한 40대 여성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오동선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 학예연구사는 ‘고대 동아시아의 금동신발과 금동관’ 국제학술대회(11일)에 앞서 10일 발표한 발제문에서 정촌고분 1호 석실 매장의례와 금동신발의 특징을 정리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백제 금동신발은 길이 32cm, 높이 9cm, 너비 9.5cm 크기로, 왼쪽 신발 발등에 눈을 부릅뜬 채 입을 크게 벌린 용이 승천하는 모양의 장식이 붙어있다. 용은 당시 지배계층의 문장이었다.

오 학예사는 금동신발이 나온 목관 북쪽의 목관에서 찾아낸 두개골이 금동신발 주인의 인골일 가능성이 있다는 법의학적 소견을 소개했다. 그는 “인골은 40대 여성의 뼈로, 키가 146cm로 추정됐다”고 설명했다. 이 여성의 얼굴은 컴퓨터그래픽으로 복원됐다.


오 학예사는 “백제 금동신발을 비롯해 당대 최고급 비단, 금송 목관재를 사용한 인물이 여성이었다”며 “6세기를 전후한 시기의 (정촌고분이 위치한) 영산강 유역 사회는 여성 지위가 지역 수장급에 해당할 정도로 높았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김정은 기자 kimje@donga.com
#나주 정촌고분#백제 금동신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