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檢, 조국 직접 겨냥…법무장관 자택 초유의 압수수색
더보기

檢, 조국 직접 겨냥…법무장관 자택 초유의 압수수색

뉴스1입력 2019-09-23 09:13수정 2019-09-23 13: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3일 오전 검찰 관계자들이 압수수색을 위해 서울 서초구 방배동 조국 법무부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9.23/뉴스1 © News1
조국 법무부장관 관련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에 나섰다. 검찰이 검찰을 관할하는 현직 법무부장관의 자택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실시하는 것은 사상 처음이다.

법조계에서는 검찰이 조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의혹 및 조 장관 자녀의 서울대 법대 인턴 활동증명서 관련 의혹, 증거인멸방조 등 조 장관 본인의 혐의를 직접 겨냥하고 수사를 전개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23일 오전 9시쯤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조 장관 자택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연세대 대학원 교학팀·이화여대 입학처, 아주대·충북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도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 출근하고 있다. © News1
검찰은 정 교수가 일가 5명과 함께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 1호’에 14억원을 투자했는데 이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PE 설립과 운용에 직접 관여했다는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

주요기사

검찰은 조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자인 한국투자증권의 프라이빗뱅커(PB) 김모씨로부터 하드디스크 2개를 임의제출받은 바 있다.

검찰은 김씨 소환조사에서 정 교수의 요청으로 정 교수와 함께 동양대 사무실을 찾아 반출한 PC와 서울 방배동 조 장관 자택 PC 2대의 하드디스크를 교체해 보관하고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진다.

김씨는 조 장관 자택 PC 하드디스크를 교체하던 과정에서 조 장관이 김씨에게 ‘처를 도와줘서 고맙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검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조 장관은 기자간담회와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자신과 배우자가 사모펀드의 투자처에 관해 알지 못하고 운용에도 전혀 관여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검찰은 또 조 장관의 자녀들이 서울대 및 동양대에서 허위 증명서 및 표창장을 발급받아 대학원 진학에 활용했다는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정 교수는 2012년 9월7일 조 후보자의 딸 조모씨가 받은 동양대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상태다. 검찰은 정 교수가 동양대에서 사용한 컴퓨터에서 아들의 표창장을 컬러로 복사한 파일과 동양대 총장 직인을 따로 오려낸 파일, 딸이 영어 봉사를 했다는 표창장 내용이 담긴 파일을 확보했다.

검찰은 조 장관의 딸과 아들이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이하 인권법센터)에서 허위 인턴활동증명서를 발급받았다는 의혹도 살펴보고 있다.

조 장관 딸은 2009년 인권법센터에서 인턴증명서를 발급받았는데, 이 과정에 조 장관이 개입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딸과 한영외고 동기로 인권법센터에서 인턴활동을 한 장모 단국대 교수의 아들도 ‘허위로 인턴활동증명서를 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 교수는 조 장관의 딸이 제1저자로 등재된 의학논문의 책임저자로 ‘스펙 품앗이’ 의혹이 일기도했다. 당시 센터장이었던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도 지난 20일 소환조사에서 “인턴증명서를 발급한 적이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 장관의 아들은 2013년과 2017년 인권법센터에서 각각 받은 인턴활동예정서와 인턴활동증명서가 허위로 발급됐다는 의혹도 살펴보고 있다. 조 장관 아들은 이 증명서를 아주대·충북대 로스쿨 지원 시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세대 대학원 교학팀 압수수색 역시 조 장관 아들 입시 관련 자료 확보를 위한 것으로 전해진다.

조 장관은 이날 자신이 자녀의 공익인권법센터 인턴활동증명서 발급에 개입했을 가능성을 제기한 이른바 ‘셀프발급’ 보도와 관련 “인턴십 관련 서류를 제가 만들었다는 보도는 정말 악의적”이라며 “청문회 등에서 여러 번 말씀 드렸지만 저희 아이는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했고 센터로부터 증명서를 발급받았다”라고 반박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