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직원들에게 소리치지 말라” 강경화, 김현종과의 불화설 시인
더보기

“직원들에게 소리치지 말라” 강경화, 김현종과의 불화설 시인

신나리기자 입력 2019-09-16 21:27수정 2019-09-16 21: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올해 4월 문재인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3국 순방을 수행할 당시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과 언쟁을 벌였느냐는 질문을 받고 “부인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1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순방 당시 김현종 차장이 외교부 직원을 불러다 혼내고, 강 장관과 싸우다가 말미에는 영어로 싸웠다는 말도 있지 않은가”라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장관급 인사가 정부 내 또 다른 고위인사와의 갈등을 공개적으로 시인한 것은 대단히 이례적이다.

당시 순방에서 두 사람은 외교부 직원을 질책하는 문제를 놓고 충돌했다고 한다. 김 차장이 외교부 문건에 표현 상 실수를 발견하고 해당 직원을 야단치자 강 장관이 “우리 직원들에게 소리치지 말라”고 한 것. 원어민 수준의 영어를 구사하는 두 사람은 나중에는 영어로도 언쟁을 벌였고, 김 차장은 직원을 혼낸 데 대해 “It‘s my style(이게 내 방식)”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이 호텔 로비에서 영어로 큰소리로 다퉈 호텔 직원들과 주재국 외교관들까지 모두 지켜봤다는 후문도 있다.


신나리기자 journari@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