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비판한 청년에 “수꼴”… 변상욱 앵커 논란일자 사과
더보기

조국 비판한 청년에 “수꼴”… 변상욱 앵커 논란일자 사과

임희윤 기자 입력 2019-08-26 03:00수정 2019-08-26 08: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변상욱 YTN 앵커(60)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의혹을 비판한 청년에게 ‘수꼴(수구 꼴통)’이라는 표현을 썼다가 논란이 커지자 사과했다.

변 앵커는 24일 트위터에 서울 광화문 집회에서 백경훈 씨(‘청년이 사회의 진정한 원동력’ 대표)가 “저는 조국 같은 아버지가 없습니다. 그래서 지금 여기 이렇게 섰습니다”라고 말한 것을 인용하면서 ‘그러네. 그렇기도 하겠어.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수꼴 마이크를 잡게 되진 않았을 수도. 이래저래 짠하네’라고 썼다.

백 씨는 25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분(변 앵커)은 지금 청년들의 분노를 전혀 이해 못하는 것 같다. 아버지는 안 계셨지만, 어머니와 동생들과 꽤 잘 살아 왔다고 생각한다. 이 조롱과 모욕을 어떻게 이겨내야 할까 마음이 심란하다”고 비판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변 앵커는 결국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 사과했다. 그는 “기성세대의 시각으로 진영 논리에 갇혀 청년들의 박탈감을 헤아리지 못했다”며 “수꼴 등 경솔한 표현을 아프게 반성하고, 제 글로 마음을 다친 당사자 및 관련된 분들에게도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썼다.

주요기사

변 앵커는 CBS에서 36년간 근무하다 정년퇴임한 뒤 4월부터 YTN ‘뉴스가 있는 저녁’ 메인 진행을 맡고 있다.

임희윤 기자 imi@donga.com
#ytn#변상욱 앵커#조국 장관 후보자#비판 청년#수꼴 비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