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법무장관 수행 적합하다 18% 그쳐…부적합 48%”
더보기

“조국 법무장관 수행 적합하다 18% 그쳐…부적합 48%”

뉴스1입력 2019-08-25 11:03수정 2019-08-25 11: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 사무실에서 청문회 일정 등과 관련된 소회를 밝힐 예정이다. © News1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장관 수행에 적합한 인사라는 의견이 부적합하다는 의견의 3분의 1 정도에 그친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25일 여론조사기관 한국리서치가 KBS ‘일요진단 라이브’ 의뢰로 지난 22~23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1015명에게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조국 후보자가 법무부장관 수행에 적합한 인사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48%가 부적합하다는 응답했다. 적합하다는 응답은 18%에 그쳤다. 아직까지는 적합·부적합 여부를 판단하기 어렵다는 답변은 34%로 나타났다.

부적합 응답 비율은 전 연령에 걸쳐 적합보다 높게 나타났다. 다만 20대와 30대는 판단 유보의 답변이 부적합보다 많았다.

이날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적절하다’가 우세했던 지난주 여론(적절 42%, 부적절 36%)과는 반대 양상을 보였다. 지난 일주일간 확대된 조 후보자 딸의 입시특혜 의혹 여파가 컸던 것으로 풀이된다.

주요기사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 가운데 가장 해명이 필요한 의혹으로는 조 후보자 딸의 논문과 입시특혜 관련 의혹이 65%로 압도적이었다. 이어 사모펀드 투자의혹이 13%, 웅동학원 소송 의혹이 10%로 뒤를 이었다. ‘모름’ 응답은 12%로 집계됐다.

고위공직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후보자의 ‘가족’에 대한 검증이 이뤄지는 것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가족 검증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70%로 우세했다. 필요하지 않다는 25%에 그쳤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휴대전화 등을 활용한 웹조사 방식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조사요청대비 15.2%, 조사참여 대비 85.9%를 보였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