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병원비 더 낸 126만명, 환급 신청 꼭 하세요”
더보기

“병원비 더 낸 126만명, 환급 신청 꼭 하세요”

박성민 기자 입력 2019-08-23 03:00수정 2019-08-23 10: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건보 본인부담금 상한 초과액
작년 1조7999억… 1인당 142만원
공단측, 23일부터 신청서 발송

지난해 뇌내출혈과 패혈증을 앓은 이모 씨(46)는 건강보험이 적용되는 항목에 대한 본인 부담 병원비로 523만 원을 냈지만 곧 423만 원을 돌려받을 예정이다. 소득 2분위에 속하는 이 씨의 건강보험 본인부담 상한액이 지난해 기준으로 100만 원이었기 때문에 이를 초과하는 만큼 돌려받는 것이다.

23일 보건복지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이 씨처럼 상한액보다 많은 의료비를 지출한 건강보험 가입자 약 126만5921명이 총 1조7999억 원을 돌려받는다. 1인당 평균 환급액은 약 142만 원이다.

본인부담상한제는 의료비 중 1년간 환자가 직접 지불하는 본인부담금이 소득수준별로 정해진 상한액을 넘으면 그 초과액을 돌려주는 제도다. 예상하지 못한 질병으로 생긴 막대한 의료비 부담을 덜어주자는 취지다. 지난해 기준으로 소득이 가장 낮은 1분위는 최대 80만 원, 10분위는 523만 원이 상한액이다. 올해는 소득 분위별로 81만∼580만 원으로 올랐다.

지난해 지출한 의료비를 돌려받는 가입자는 전년 대비 약 57만 명(82.1%) 늘었고, 총 환급액은 4566억 원(34.0%) 증가했다. 소득 하위 50% 가입자의 본인부담 상한액을 연소득의 10% 수준으로 낮추고, 건강보험 적용 대상을 확대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환급액의 약 66.9%가 65세 이상 노인 가입자에게 돌아간다.

주요기사

건보공단은 23일부터 환급 대상자에게 초과 의료비 지급 신청서를 발송한다. 대상자는 전화, 우편, 팩스, 온라인을 통해 건보공단에 반드시 신청을 해야 환급을 받을 수 있다.


박성민 기자 min@donga.com
#건강보험#병원비#보건복지부#국민건강보험공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