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외신들도 주목·극찬 “‘기생충’ 칸 황금종려상 수상, 역사 만들어졌다”
더보기

외신들도 주목·극찬 “‘기생충’ 칸 황금종려상 수상, 역사 만들어졌다”

뉴스1입력 2019-05-26 11:05수정 2019-05-26 13: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외신도 봉준호 감독의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에 주목했다.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와 LA타임스 등은 지난 25일(현지 시간) 봉준호 감독의 수상 사실을 일제히 보도했다.

버라이어티는 올해 칸 국제영화제 심사위원장인 알레한드로 곤살레스 아냐리투 감독이 황금종려상 수상작으로 ‘기생충’을 만장일치로 결정했다는 사실을 전했다.

이냐리투 감독은 폐막식 직후 열린 심사위원 기자회견에서 ‘만장일치’로 ‘기생충’에 상을 줬다며 “‘기생충’은 특별한 경험이었고, 다른 영화와 차별화 되는 느낌을 줬다”고 심사평을 밝힌 바 있다.

주요기사

LA타임스는 “‘기생충’이 수상했을 때 역사가 만들어졌다”며 “봉준호는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최초의 한국 감독”이라고 전했다.

또한 영국의 더 가디언은 “봉준호는 올해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의 훌륭한 수상자”라고 극찬했다. 그러면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풍자극”이라고 소개하며 “매끄럽게 잘 달리는 호화로운 차처럼 잘 제작된 영화로, 그것이 탁월한 영화라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보도했다.

영국의 텔레그래프는 봉준호 감독이 기자회견에서 “올해는 한국 영화의 100주년”이라며 “칸 국제영화제가 한국 영화에 큰 선물을 줬다고 생각한다”는 발언을 다루기도 했다.

한편 ‘기생충’은 지난 25일 오후 7시 15분(현지시각, 한국시각 26일 오전 2시 15분) 프랑스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열린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 분)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 분)네 집에 발을 들이고, 그렇게 얽힌 두 가족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다.

황금종려상은 칸 국제영화제에서 최고상에 해당되는 상으로, ‘기생충’은 황금종려상을 받은 첫 번째 한국영화가 됐다. 봉준호 감독은 ‘기생충’으로 경쟁 부문에 진출한지 두 번만에 황금종려상을 품으며 올해 100주년을 맞이한 한국영화계의 역사적인 새 페이지를 쓰게 됐다. 특히 한국영화가 칸 국제영화제에서 본상 수상에 성공한 것은 지난 2010년 각본상을 받은 이창동 감독의 ‘시’ 이후 9년 만이다.

‘기생충’은 오는 30일 국내 개봉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