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본사 女화장실서 몰카 발견…개콘 연습실 있는 건물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5-31 14:38수정 2020-05-31 14: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BS(한국방송공사) 본사 여자화장실에서 불법촬영 카메라(몰카)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1일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지난 29일 여의도 KBS 사옥 내 불법촬영 카메라가 있다는 신고를 받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카메라가 발견된 곳은 ‘개그콘서트’ 연습실 등이 있는 KBS 연구동에 있는 화장실이며, 직원이 이곳에서 휴대용 보조배터리 모양의 기기를 발견해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불법촬영 기기를 수거한 뒤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주요기사
경찰 관계자는 “폐쇄회로(CC)TV 등을 확보해 카메라를 설치한 사람을 찾고 있다”며 “용의자가 특정되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증거물을 확보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KBS 측은 “범인 색출을 위한 경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며,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