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28일 투·개표 과정 공개 시연회…민경욱 “셀프 음주 측정”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5-28 11:16수정 2020-05-28 11: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8일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 등이 제기한 4·15 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투·개표 과정 공개 시연회를 연다.

선관위는 이날 오후 2시 경기도 과천 선관위 청사에서 언론을 초청해 사전투표부터 개표까지 전 과정을 시연해 보이기로 했다.

선관위는 지역구 후보 4명, 비례대표 35개 정당, 선거인 수 4천명, 투표수 1000명을 가정해 시연할 계획이다.

선관위는 선관위 통신망(서버 포함)의 보안체계, 투표지 분류기·심사계수기 등 선거 장비의 작동원리에 관해 설명해 부정선거가 불가함을 설명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이에 대해 민경욱 의원은 “셀프 검증한다는 건데 말도 안 된다”고 불복을 예고했다.

민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연 자체가 음주운전 사고를 내고 일주일 전에 음주운전 한 것을 재연한다는 것과 같다. 사실상 셀프 음주측정”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투표지 분류기가 여러 개 있는데 차라리 우리나 검찰에 맡겨 달라”며 “선관위는 우리가 고발한 피고발인이다. 어떻게 조작됐는지도 모르는 기계를 갖고 시연을 해서 여론조작을 시도한다는 것은 국민들이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