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野 “이해찬 실수라 하기엔 너무 심각, 반복되는 실수는 실수 아냐”
더보기

野 “이해찬 실수라 하기엔 너무 심각, 반복되는 실수는 실수 아냐”

박태근 기자 입력 2018-12-29 11:54수정 2018-12-29 12: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스1)

야권은 29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장애인 비하 발언 논란과 관련해, 이 대표의 발언 문제가 너무 잦다는 점을 지적했다.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 대표의 잦은 망언에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집권여당 대표로서의 자질을 의심케 한다”고 비난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의 망언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며 “지난 9월 정권을 빼앗겨 11년간 남북관계 손실이 있었다는 발언, 10월에는 평양에서 국가보안법 폐지 발언 등으로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장애인에 대한 삐뚤어진 인식과 본인의 볼품없는 인격으로 인해 국민들의 실망이 점점 커져가고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고 일갈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배설 수준의 발언”이라며 “삐뚤어진 인식과 삐뚤어진 성품의 민낯이 여과 없이 드러났을 뿐”이라고 꼬집었다.

주요기사

김 대변인은 “반복되는 실수는 실수가 아니다”며 “경륜과 품위는 없고 오직 ‘독한 입’만 남은 이 대표를 언제까지 봐야 하느냐”고 물었다.

김 대변인은 “정치권 ‘수치(羞恥)의 표상’인 이해찬 대표는 당대표에서 물러나는 게 도리”라며 “민주당은 인권 감수성을 높이기 위한 훈련 좀 받으라”고 말했다.

김정현 민주평화당 대변인도 “말실수라고 하기에는 너무 심각하다”며 “대오각성하라”고 논평을 냈다.

김 대변인은 “집권여당 대표라면 말 한마디, 행동 하나에 신중을 기해도 부족한 판인데 귀를 의심할 지경”이라며 “(이 대표는) 20년 집권을 호언장담했지만 20년이 갈지 2년이 갈지 모를 일”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이 대표는 전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민주당 전국장애인위원회 발대식 및 임명장 수여식에서 "신체 장애인보다도 더 한심한 사람들은..."이라고 말했다가 "아 제가 말을 잘못했다. 우리가 깊이 생각해야 될 사람들은 정신 장애인이다. 정치권에서는 말하는 것 보면 정상인가 싶을 정도로 정신 장애인이 많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정신 장애인을 비하는 발언'이라는 지적이 쏟아지자 이 대표는 "축사 중에 최근 유튜브나 SNS를 통해 허황된 가짜 뉴스를 퍼뜨리는 일부 정치인들의 행태를 비판하는 과정에서 장애가 있다는 비유를 들어 언급했다"며 "장애인 여러분을 폄하할 의도는 전혀 없었으나. 장애인과 그 가족들에게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 깊은 유감을 표하며 죄송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