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에어컴프레서로 ‘고압공기 똥침’ 장난에… 부하 직원 장기 파열로 사망
더보기

에어컴프레서로 ‘고압공기 똥침’ 장난에… 부하 직원 장기 파열로 사망

박태근 기자 입력 2018-09-27 14:37수정 2018-09-27 16: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공장에서 공기압축기(에어 컴프레서·air compressor)로 장난을 친 상사 때문에 노동자가 사망 하는 일이 인도에서 일어났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이달 초 인도 서부 하라슈트라주 콜하프루(Kolhapur)의 한 공장에서 일어난 충격적인 사고 영상을 25일 유튜브에 소개했다.

흔히 ‘에어 콤프레샤’로 잘못 부르는 에어 컴프레서는 공기압의 힘으로 공구를 작동하게 하는 기계다. 공장이나 건축현장에서 쓰이며, 작업자들이 일과 후 옷에 붙은 이물질을 털어낼 때 활용하기도 한다.


영상 속 노동자도 공기압축기로 동료 옷에서 먼지를 털어준 후 짓궂은장난을 치다 돌이킬 수 없는 사고를 저질렀다. 지난 3일 발생한 일이다.

주요기사

당시 공장의 감독관 직책을 맡고 있는 와그모어(Wagmore)는 부하 직원 자드하브(Jadhav)에게 돌아서게 한 후 머리카락과 옷 여기저기에 공기압축기 바람을 불어 먼지를 털어줬다. 그러다 돌연 장난기가 발동해 자드하브의 항문에 정통으로 바람을 쏘았다. 이른바 ‘압축공기 똥침’을 놓은 것.

그러자 자드하브가 아랫배를 잡고 휘청이더니 그대로 쓰러져서 일어나지 못했다. 자드하브는 급히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15일 만인 지난 19일 세상을 떠났다.

사인은 고압공기로 인한 장기 파열이다. 의료진은 “환자의 장기가 심하게 손상됐다”고 설명했다.

장난을 벌인 와그모어는 사고 후 잠적해 경찰이 행방을 쫓고 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