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흐의 말년 대표작 ‘정오의 휴식’ 첫 유럽 밖 나들이
더보기

고흐의 말년 대표작 ‘정오의 휴식’ 첫 유럽 밖 나들이

손택균기자 입력 2016-11-02 03:00수정 2016-11-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예술의전당 ‘佛 오르세미술관’전
밀레-고갱-르누아르-베르나르 등… 19세기 거장들 작품 130여 점 전시
빈센트 반 고흐가 사망하기 6개월 전 완성한 유채화 ‘정오의 휴식’(1890년). 프랑스 오르세미술관 개관 30년 만에 처음으로 유럽 외 지역에서 전시된다. 예술의전당 제공
 한국과 프랑스의 수교 130년을 기념하는 ‘프랑스 국립 오르세미술관’전이 내년 3월 5일까지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1층 전시실에서 열린다.

 장 프랑수아 밀레의 유채화 ‘이삭줍기’(1857년)와 빈센트 반 고흐의 유채화 ‘정오의 휴식’(1890년)을 위시해 올해 개관 30년을 맞은 파리 오르세미술관의 대표적인 걸작 소장품을 만날 수 있다. 전시 작품 130여 점은 주로 19세기 유럽에서 활동한 이들의 작품으로 골랐다. 카미유 피사로, 폴 고갱, 폴 세잔, 에드가르 드가, 외젠 들라크루아 등 작가 목록이 화려하다.

 밀레는 고흐가 ‘정오의 휴식’을 완성하기 24년 전인 1866년 종이에 파스텔과 콩테 크레용으로 같은 제목의 회화를 그렸다. 농사일에 나선 남녀가 짚더미에 기대 낮잠에 빠진 모습을 묘사한 전체 구도, 인물의 자세, 소재 배치가 거의 동일하지만 좌우 방향이 서로 반대다. 고흐는 1889년 정신요양원에 들어간 뒤 모작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밀레의 작품을 어떤 경로로 접했는지에 대해서는 이론이 분분하다.

 예술의전당 관계자는 “고흐가 사망하기 6개월 전에 완성한 말년의 대표작 ‘정오의 휴식’은 오르세미술관이 1986년 개관한 뒤 작품 보존과 관리를 위해 유럽 외 지역으로 반출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 이번 한국 전시는 매우 이례적인 결정”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밀레의 ‘양치는 소녀와 양떼’(1857년), 고갱의 ‘브르타뉴의 여인들’(1894년), 오귀스트 르누아르의 ‘피아노 치는 소녀들’(1892년), 에밀 베르나르의 ‘목동의 휴식’(1908년) 등도 전시된다. 영상 미디어나 미술 서적을 통해 익숙하게 접했던 그림의 실물을 확인하며 낭만주의, 사실주의, 인상주의, 자연주의, 상징주의 등 당대에 유행한 예술 사조의 흐름을 살필 수 있다. 02-325-1077, 8
 
손택균 기자 sohn@donga.com
#말레#고흐#예술의 전당#오르세미술관#19세기 거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