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은, 기준금리 1.25%로 동결…“지표 확인 필요했다”
더보기

한은, 기준금리 1.25%로 동결…“지표 확인 필요했다”

뉴시스입력 2020-02-27 09:49수정 2020-02-27 10: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 경기 대응 차원에서 금리인하론이 고조됐지만 한국은행의 선택은 결국 동결이었다.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경기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나 지표로 확인되지 않은 만큼 일단 금리를 동결하고 상황을 좀 더 지켜보자는 차원으로 풀이된다. 한 발 더 나아가면 사상 첫 1.0% 시대가 열리게 돼 한은의 고심 또한 깊었던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는 27일 오전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정례회의를 열고 이달 기준금리를 기존 1.25%로 동결했다. 코로나 확진자수가 1200명을 훌쩍 넘어서고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격상되면서 한은이 선제적 금리인하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으나 일단 보류된 셈이다.

한은은 코로나19 사태가 경기에 미치는 악영향을 1분기 지표 등을 통해 면밀히 점검한 뒤 4월 금통위에서 금리인하 가능성을 저울질 할 것으로 보인다.


대신 한은은 경기 지원을 위한 우회적 수단으로 ‘금융중개지원대출’ 카드를 꺼내들었다. 금융중개지원대출은 한은이 은행 등 금융기관에 중소기업 대출을 위해 저금리로 자금을 지원해 주는 제도다. 한은 금통위는 이날 코로나19 피해기업을 위해 금융기관에 대한 금융중개지원대출 한도를 기존 25조원에서 30조원으로 5조원 증액하기로 의결했다.

주요기사

이승훈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금융중개지원대출 등을 통해 우선적으로 대응한 한은이 4월 금리인하를 시사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주열 총재의 기자간담회는 사상 처음으로 유튜브 등을 통해 생중계된다. 금리동결 배경과 올해 성장률 전망치 하향 조정 가능성 등에 대한 언급이 있을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