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 설 인사 아수라장…욕설 고함에 고작 ‘1명’과 악수
더보기

與 설 인사 아수라장…욕설 고함에 고작 ‘1명’과 악수

뉴스1입력 2020-01-23 17:46수정 2020-01-23 17: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국장애인철폐연대 관계자들이 23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용산역에서 귀성인사에 나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장애인 차별 발언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2020.1.23/뉴스1 © News1

‘1명’

설 연휴를 하루 앞둔 23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귀성객 인사를 나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악수한 사람의 숫자다.

이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이낙연 전 국무총리, 윤호중 사무총장 등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귀성 인사를 하기 위해 용산역에 나섰다.


당 지도부는 통상 명절 귀성길 인사처럼 역 승강장에서 열차에 오르는 탑승객들에게 직접 공보물을 나눠주고 인사를 할 계획이었다.

주요기사

하지만 일찌감치 대합실에서부터 대기하고 있던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소속 회원 30여명이 ‘민주당은 장애인인권교육을 의무화하라’, ‘이 대표는 의식적으로 반성하라’ 등의 손팻말을 들고 당 지도부가 대기하고 있는 귀빈실 방향으로 진입을 시도하기 시작했다.

최근 몇 년째 전장연은 명절마다 여당 지도부의 귀성 인사길 현장에 찾아와 ‘장애등급제 완전 폐지’와 ‘부양의무제 폐지’ 등 장애인들의 처우개선 입법을 요구해왔다.

이에 최근 이 대표의 ‘선천적 장애인은 의지가 약하다’는 발언이 논란이 됐기에 전장연 측의 항의가 더 격렬할 것이라는 점은 어느 정도 예상됐다.

이 대표 등 지도부가 귀빈실에서 나올 시간이 가까워지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사과하라”고 외치는 전장연 회원들과 이를 막으려는 경찰, 역사 직원, 당직자들이 뒤엉켜 귀빈실 앞은 아수라장이 됐다.

결국 당 지도부는 당직자, 역사 직원들이 귀빈실에서 승강장까지 인간 벽처럼 만든 길을 따라 겨우 발걸음을 옮길 수 있었다.

곧바로 전장연 회원들 역시 승강장까지 같이 내려가자 당 지도부를 역사 직원 등이 둘러쌌다. 열차를 타려는 시민들이 지도부 근처로 접근할 수 없게 된 것이다.

승강장은 “장애인 비하 발언 사과하고 즐거운 명절 보내시라”는 반복적인 장애인단체의 구호로 뒤덮였고, 당 지도부는 한자리에 서서 말없이 열차 안 시민들에게 계속해 손을 흔들었다.

시민들은 대부분 이들을 보고 지나치거나 신기하다는 듯 사진을 찍을 뿐이라 민망한 상황이 계속 연출됐다.

직접적인 시민과의 접촉은 중간에 당직자의 소개로 젊은 남성 1명이 지도부 쪽으로 와 이 대표, 이 전 국무총리 등과 악수한 게 전부였다.

고성으로 뒤덮인 12분 가량의 설 귀성인사 시간 동안 당 지도부 대부분은 꿋꿋하게 미소를 지었지만 이 대표의 표정은 내내 굳어있었다.

귀성인사가 끝난 후 이 원내대표는 손에 든 공보물을 보며 “하나도 못 나눠줬다”며 허탈한 웃음을 짓기도 했다. 당 지도부는 별도의 발언 없이 승강장을 빠져나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