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외교 결례 논란에도…美국무부 “해리스 대사 크게 신뢰”
더보기

외교 결례 논란에도…美국무부 “해리스 대사 크게 신뢰”

뉴스1입력 2020-01-18 10:28수정 2020-01-18 10: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 국무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의 발언을 둘러싼 한국 내 논란에 대해 “해리스 대사를 크게 신뢰한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18일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금강산 등 북한 개별관광을 하려면 워킹그룹을 거쳐야 한다는 해리스 대사의 발언이 국무부와 사전에 조율된 발언인지’를 묻는 질문에 “미국 정부는 여전히 해리스 대사를 신뢰하고 있다”고 답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해리스 대사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뜻에 따라 직무를 수행하고 있다”며 “폼페이오 장관은 해리스 대사를 크게 신뢰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해리스 대사는 16일 외신 기자들 앞에서 문 대통령의 북한 개별관광 추진을 두고 “남북협력을 위한 어떠한 계획이라도 미국과 협의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발언해 외교 결례 논란이 빚어졌다. 여권에서는 ‘내정간섭’ ‘조선총독’ 등 비판이 쏟아졌고, 청와대도 주권까지 거론하며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정면 비판했다.

주요기사

해리스 대사의 직설적인 화법이 논란을 일으킨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하반기에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국면에서 미국 정부의 입장을 강하게 대변했고, “문 대통령이 종북좌파에 둘러싸였다는 얘기가 있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이날 그러면서도 “다른 국가의 주권을 존중하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매우 중요한 일”이라며 “한국이 남북관계 개선 추진과 관련해 최고의 결정을 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다만 개별적인 사안에 대해서는 북미 사이에 진행 중인 협상과 관련이 있다며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밖에 미국 정부가 최근 북한 해외 노동자 송출과 관련한 기관 두 곳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데 대해, ‘비핵화 협상’에 진전이 있을 때까지 제재는 유효하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대북 제재는 미국과 북한 모두가 동의할 수 있는 우호적인 합의가 이뤄질 때까지 유지될 것이라면서, 미국은 올해 이런 합의에 이르게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