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해찬 발언 후 ‘비례OO당’ 불허”…심재철, 선관위 ‘공정성’ 제기
더보기

“이해찬 발언 후 ‘비례OO당’ 불허”…심재철, 선관위 ‘공정성’ 제기

뉴스1입력 2020-01-14 21:52수정 2020-01-14 21: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1.14/뉴스1 © News1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비례자유한국당’ 당명 사용을 불허한 것에 대해 “예전에는 괜찮다고 하더니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안된다고 하니 곧바로 (불허) 입장을 결정했다”며 선관위의 ‘중립성’ ‘공정성’ 문제를 제기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박영수 선관위 사무총장과 면담한 후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하며 “앞으로도 선관위는 중립이 생명이라는 점을 생각하고, 일을 엄중하게 해달라고 강력 촉구했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이외에도 4·15총선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들도 사전 방지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주문했다.


특히 “공무원이 선거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해선 안된다”며 “현직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신분인 정세균 국무총리와 유은혜 교육부총리, 진영 행정안전부장관, 추미애 법무부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 등이 선거 관련 발언을 하는 것에 굉장히 주의하라고 엄중하게 요구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당원 아닌 장관이 정책을 발표하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당원 신분인 사람이 이렇게 저렇게 하자며 선거에 영향을 끼치는 듯한 행동을 해서는 절대 안된다”고 덧붙였다.

심 원내대표는 “사전투표를 마친 뒤 투표함들이 선거구별로 놓여져 있는데, 이를 중앙선관위에 연결된 CCTV로 감시한다고 한다”며 “이에 대한 불신을 해소할 수 있도록 선관위에 연결된 CCTV를 일반인에게도 공개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선거권 행사 연령이 18세로 하향 된 것에 대해서도 “교내 선거운동을 방지하는 입법을 해서 학교현장이 더이상 정치판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