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한민국 이끈 분인데”…故구자경 별세에 LG 전 경영진도 애통
더보기

“대한민국 이끈 분인데”…故구자경 별세에 LG 전 경영진도 애통

뉴시스입력 2019-12-15 12:36수정 2019-12-15 12: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쌍수 전 LG전자 부회장, 노기호 전 LG화학 사장 등 조문

지난 14일 고(故) 구자경 LG 명예회장의 빈소에 고인을 기리기 위한 옛 중역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장례 이틀째인 15일 오전 서울 시내 모 병원에는 김쌍수 전 LG전자 부회장, 노기호 전 LG화학 사장, 김태오 전 서브원 사장 등 고인과 함께 근무했던 LG 경영진들이 발걸음했다.

옛 경영진들은 10시25분쯤 10여명이 함께 빈소를 찾았다. 1시간이 넘게 빈소에 머물렀던 이들은 조문을 마치고 비통한 심경을 숨기지 않았다.


장례식장 앞에서 기자들을 만난 김쌍수 전 LG전자 부회장은 “대한민국을 이끈 분 아닌가”라며 “안타깝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유철호 전 LG화학 고문은 “눈물이 난다”며 고인의 타계에 대한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차분한 장례식 분위기에 대해 “고인의 생전 성격 그대로”라며 “(의전 등이)전혀 없으셨다. 워낙 소탈하셨던 분”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구 명예회장의 장례는 전날부터 가족장 형식으로 4일장이 진행된다. 발인은 17일 오전이며 화장 후 안치된다. 장지는 공개되지 않는다.

구 명예회장의 장례는 비공개 가족장이 원칙이며 조문, 조화를 사양한다는 방침이지만, 고인이나 LG가와 인연이 깊은 조문객들의 조문은 애써 막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전에는 범 LG가의 일원인 허창수 GS 명예회장, 고인의 장남 고 구본무 LG 회장과 친분이 깊었다는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등이 조문을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