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GC녹십자, 연말 나눔의 장 ‘온정의 바지회’ 개최…수익금 1억3000만원 기부
더보기

GC녹십자, 연말 나눔의 장 ‘온정의 바지회’ 개최…수익금 1억3000만원 기부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12-06 11:47수정 2019-12-06 11: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GC녹십자는 지난 5일 이웃사랑 실천을 위해 경기도 용인 본사에서 ‘온정의 바자회’를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바자회를 통해 모인 수익금 규모는 약 1억3000만 원이다. 이 수익금은 불우이웃과 희귀병 환우 및 단체 등에 전달될 예정이다.

올해 28회를 맞은 온정의 바자회는 지난 3일 오창과 화순, 음성공장을 시작으로 5일 본사에서도 진행됐다. 이 행사는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기탁한 물품을 판매해 얻은 수익금을 주변 어려운 이웃에게 기부하는 활동이다.

올해는 TV와 냉장고, 스타일러 등 각종 가전제품과 생활용품, 유아용품 등 물품 총 2500여점이 전시됐다. 임직원간 친목을 도모할 수 있도록 수육과 해물전 등 먹거리 코너와 다트게임 등 다양한 이벤트 게임도 마련됐다.


행사에 참석한 박상희 GC녹십자 과장은 “필요한 물건을 저렴하게 구입하는 동시에 나눔을 실천할 수 있는 유익한 기회였다”며 “따뜻한 마음이 모여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드는 데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한편 GC녹십자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매칭그랜트제도와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녹십자 사회봉사단, 급여 끝전 기부 등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