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석사논문 표절 의혹 제기…서울대 “재검증 여부 논의”
더보기

조국 석사논문 표절 의혹 제기…서울대 “재검증 여부 논의”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11 16:54수정 2019-09-11 18: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동아일보 DB

서울대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석사 학위 논문에 대한 표절 의혹 제보를 접수해 논문 재검증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

11일 서울대 등에 따르면,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연진위)는 지난 6일 조 장관이 석사학위 논문으로 작성한 ‘소비에트 사회주의법, 형법이론의 형성과 전개에 관한 연구’에서 인용부호나 출처 표기 없이 일본 문헌을 짜깁기 했다는 제보를 받았다.

이에 따라 서울대 측은 조만간 조 장관의 석사 논문에 대한 재검증을 논의하는 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서울대 관계자는 “제보가 접수되면 연구진실성위원회에서 재검증 여부를 결정하는 논의를 한다”며 “이는 통상적인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구체적인 일정은 확인이 어렵다”고 했다.

이 회의에서 제보 내용이 신빙성 있다는 결론이 날 경우 조 장관의 석사 논문은 재검증 수순을 밟게 된다.

주요기사

해당 논문은 지난 2015년에도 표절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하지만 당시 서울대 측은 ‘연구 부정행위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결론 내렸다. 연구 부적절 행위가 일부 발견됐으나, 연구 윤리 위반 정도는 경미하단 것이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