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파월 “美 경제 ‘좋은 위치’…연준, ‘적절하게 행동’할 것”
더보기

파월 “美 경제 ‘좋은 위치’…연준, ‘적절하게 행동’할 것”

뉴스1입력 2019-08-24 00:28수정 2019-08-24 00: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롬 파월 미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23일(현지시간) 미국 경제가 “좋은 위치”에 있고 연준은 이에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이날 와이오밍주 잭슨홀에서 열린 세계 주요 중앙은행총재 및 경제학자들의 연례 경제 정책 심포지엄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연준이 이 같이 발언하면서 다음 번 통화정책회의에서 금리를 인하할 지에 대한 단서는 거의 내보이지 않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금리인하 압력을 받고 있는 파월 의장은 연준이 관측하고 있는 일련의 경제적, 지정학적 리스크를 열거했다. 그는 이중 다수가 미 행정부의 중국과 여타 국가들과의 무역전쟁과 관련이 있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파월 의장은 “미국 경제는 전반적으로 좋은 성과를 이어가고 있다”며 “기업 투자와 제조업은 약세를 보였지만, 탄탄한 고용 증가와 임금 상승은 소비 활황을 이끌고 있고, 전체적으로는 온건한 성장을 뒷받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는 만약 무역전쟁이 기업들의 투자와 자신감을 방해하고 글로벌 성장을 “악화시키는” 원인이라면 연준이 통화정책을 통해 이 모든 것을 바로잡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현 상황에 대한 정책적 대응을 안내하기 위한 최근의 선례는 없다”며 “통화정책이 글로벌 무역에 대한 고정적인 규정집을 제공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파월 의장은 ‘브렉시트’ 가능성, 홍콩의 지정학적 긴장, 독일의 경제 침체 가능성, 여타 해외 문제들 속에서 연준은 “단기적인 난기류를 면밀히 검토하고 미국의 실적에 초점을 맞출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1990년대에는 금리 인하가 경기 확장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 적이 있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그의 발언의 전반적인 어조는 연준이 9월 회의에서 그리고 어쩌면 올해에도 몇 차례 더 금리를 인하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 투자자들에게는 실망을 안길 가능성이 있다. 연준은 지난달 금리를 인하했는데, 파월 의장은 이를 ‘중기 조정’(mid-cycle adjustment)이라고 불렀다.

무역 불확실성이 글로벌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초점을 맞추고 더 추가 금리 인하가 있을 것이라는 분명한 신호를 주지 않는 점에 트럼프 대통령은 실망할 가능성이 높다.

연준은 2% 물가상승률과 고용 강화라는 정책적 목표가 “지나갈 수 있는 일인지 살펴보고, 무역개발이 어떻게 전망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가에 초점을 맞추고, 우리의 목표를 촉진하기 위한 정책을 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