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올림픽 준비하는 김학범호, 9월 6일·9일 제주서 시리아와 평가전
더보기

올림픽 준비하는 김학범호, 9월 6일·9일 제주서 시리아와 평가전

뉴스1입력 2019-08-20 16:36수정 2019-08-20 16: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학범 U-22 대표팀 감독. (대한축구협회 제공) © 뉴스1

오는 2020년 도쿄 올림픽에 도전하는 U-22 대표팀이 다음 달 6일과 9일 시리아와 평가전을 통해 담금질에 나선다.

대한축구협회는 20일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2 대표팀이 오는 9월6일과 9일 오후 8시 시리아와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KEB하나은행 초청 올림픽 대표팀 친선경기’를 치른다고 밝혔다.

U-22 대표팀은 지난 3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예선에서 6골을 터트린 이동경의 맹활약에 힘입어 2승 1무로 본선에 진출했다.

오는 2020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AFC U-23 챔피언십 본선은 올림픽 예선을 겸해 열리며 상위 3개팀이 2020 도쿄올림픽 진출권을 얻게 된다.

주요기사

U-22 대표팀은 AFC U-23 챔피언십에 대비하기 위해 본선 진출팀과 친선 경기를 추진했다. 맞상대로 결정된 시리아는 쿠웨이트, 키르기스스탄을 꺾고 조 2위로 본선 진출 티켓을 확보한 상태다.

대표팀은 오는 26일 명단을 발표하고 다음 달 2일 오후 2시 서귀포에서 소집해 친선경기를 준비한다. 김 감독은 “시리아는 AFC U-23 챔피언십 본선에서 만날 수도 있는 상대다. 최근 위협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팀인 만큼 대표팀에 좋은 실전 경험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