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캐리 람, 홍콩 시위대에 또 “진심어린 대화 희망”
더보기

캐리 람, 홍콩 시위대에 또 “진심어린 대화 희망”

뉴시스입력 2019-08-20 16:27수정 2019-08-20 16: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콩 캐리 람, 대화 플랫폼을 구축 제안
18일 평화 시위엔 "사회 평화 시작점 되길"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홍콩 시위대에 거듭 대화를 하자고 제안하고 나섰다. 람 장관은 지난 18일 평화롭게 마무리됐던 시위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평가를 내놓으면서 대화를 촉구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20일 람 장관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대화 플랫폼을 구축해 대화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나는 사람들이 우리에게 무엇을 말하는지 경청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며 “사회 각계각층과 진심어린 대화를 희망하는 것은 내 진실된 표현이다”라고 강조했다. 람 장관은 과거 자신에게 대화를 제안했던 이들에게 접근하는 것부터 시작하겠다고 덧붙였다.

람 장관의 이번 발언은 지난 18일 경찰과 충돌 없이 평화롭게 이뤄진 홍콩 시위 이후 나온 것이다. 홍콩 시위는 범죄인 을 중국으로 인도하는 법안(송환법)에 대해 반대하는 시위로 시작돼 11주간 계속되고 있다. 충돌 없는 평화로운 시위는 4주 만이었다.

주요기사

람 장관은 17일 시위에 대해 “이번 시위가 사회가 폭력과 멀어져 평화로 돌아가는 시작이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평했다.

SCMP는 홍콩 정부 관계자를 인용, 정부 관리들이 진정한 대화를 위한 플랫폼을 마련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홍콩 정부가 곧 젊은 시위대와 대화를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매체는 전망했다.

하지만 람 장관은 시위대가 요구하고 있는 ‘경찰의 폭력적인 진압에 대한 독립된 조사위원회 설치’에 대해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대화가 이뤄질지는 아직 미지수다.

앞서 홍콩 정부는 홍콩 시위대의 핵심인 콩과기대와 홍콩중문대 대학생들에게 대화를 제안했으나 거절당했다. 이후 지난 7월 정부는 다시 대학생들에게 ‘사적만남’을 제안했으나 대학생들은 선결 조건을 제시하면서 대화는 현실화되지 못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