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경원 “통합은 ‘큰집’ 한국당 중심…安부터 우리공화당까지”
더보기

나경원 “통합은 ‘큰집’ 한국당 중심…安부터 우리공화당까지”

뉴시스입력 2019-08-20 15:52수정 2019-08-20 15: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정권 폭주 막기 위해 반문연대 틀 안에서 통합의 길로 가야"
"보수가 취약하게 된 근본적 원인은 네탓 공방 계속 되기 때문"
"한국당, '종갓집'으로서 문 활짝 열고 다른 분들에 기회 주겠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0일 “문(文) 정권의 폭주를 막기 위해서 큰 그림의 반문연대의 틀 안에서 작은 차이는 무시하는 통합의 길로 가야 한다”며 “통합의 구체적 방법은 가장 큰 집인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대한민국 위기극복 대토론회’에 참석해 이 같이 말하면서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안철수부터 우리공화당에 이르기까지 모두 같이 할 수 있는 분들이 같이 하는 것이 진정한 반문연대로 가는 길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물론 반문연대를 엮는데 있어서 그 어떤 때보다 우리 스스로의 무장과 비전이 필요하다”며 “그동안 보수정권 9년동안 게을렀다고 반성한다. 스스로 무장하는데 있어서 사실상 관심가지지 않고 그 부분에 대해서 노력을 다하지 않았다”고 거듭 반성했다.

또 “보수가 취약하게 된 근본적 원인은 네탓 공방이 계속되기 때문이다”며 “이제 네탓 공방을 멈추고 내탓 공방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큰 집이면 그만큼 더 많이 내려놓고, 더 많이 여는 틀을 만들어야 한다”며 “저는 원내대표로서 그 역할 해보고 싶은 생각이다. 한국당이 문을 활짝 열고 ‘종갓집’으로서 내려놓고 다른 분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줄 수 있도록 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보수는 집권동안 새 인물 찾는데 인색했다. 이번 총선 공천에서 그걸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통합, 혁신, 희생의 공천이 돼야 한다. 자기 희생이 있는 공천, 개혁·혁신 할 수 있는 공천, 통합이 있는 공천이 되면 국민들의 마음을 다시 얻을 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끈기있게 근성을 가지고 싸우겠다”며 “저희가 열심히 싸우면, 각자 진지에서 열심히 싸우면 언젠가 이길 거라고 생각하면서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는 말처럼 같이 뭉치는 길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