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품질이 곧 영업”… 국산 자동차 부품으로 세계화 꿈꾼다
더보기

“품질이 곧 영업”… 국산 자동차 부품으로 세계화 꿈꾼다

김민식 기자 입력 2019-07-12 03:00수정 2019-07-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용산업
대용산업 공장 내부
대용산업은 ‘품질이 곧 영업이다’라는 방침 아래 이 회사만이 제작할 수 있는 고기술, 고품질의 자동차 부품을 생산, 공급해왔다. 다른 무엇보다 기술력 개발에 주력해 대부분 고난도의 제품만을 제작하는 경쟁력을 갖고 있다. 대용산업이 생산한 자동차 부품은 북미(GM POWERTRAIN, WABCO, DELPHI 등)와 유럽(BORGWANER, VALEO 등), 남미(GM브라질, DELPHI), 아시아(BOSCH KOREA, NSK) 등 국내와 국외에 공급되고 있으며 안정적인 글로벌 기업의 면모도 가지고 있다.

대용산업의 시작은 한국 자동차 부품의 세계화 개발에 대한 열정이었다. 올해로 회사 창립 40주년을 맞은 대용산업은 1979년부터 수입에 의존하던 커넥터 제품을 국산화했다. 또한 1989년부터 다이캐스팅 사업에 진출해 차량의 경량화, 전자화에 따라 알루미늄 제품에 대한 수요도 지속적으로 증가시켰다.

초반엔 한정된 부분에서만 사용됐지만 최근엔 자동차 엔진이나 동력전달장치, 조향장치, 제동장치 등 자동차의 거의 모든 분야에 적용돼 시장이 점점 확장되고 있다. 형상도 점점 복잡해지고 다양해지고 있다. 기존 제작방식으론 불가능했던 공차 관리를 요구하는 수준까지 나아가고 있다. 제품 자체의 경쟁력과 대용산업만이 가지고 있는 고기술에 대한 열정이 부품 국산화를 넘어 글로벌 시장을 장악해가고 있다.

회사는 경기 시흥시에 2개의 공장, 전북 익산시의 공장에서 자동차 부품을 생산하고 있으며, 해외 사업장인 베트남 공장에서는 리드와이어를 생산하고 있다. 생산공정 과정은 다이캐스팅, 쇼트블라스팅, 가공작업, 세척·건조작업, 최종검사작업, 포장 작업 순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제품은 엔진, 변속기, 스티어링, 브레이크 부분 등으로 나뉘어 있다. 특히 다이캐스팅 제품이 돋보이는 부분이 변속기 부분이라고 할 수 있다.

주요기사

대용산업은 2005년 다이캐스팅 제품의 정점이라고 할 수 있는 6단 자동변속기용 밸브보디를 개발해 리나마르(Linamar)사에 공급했다. 리나마르사는 이 제품을 기존에 영국에서 생산해왔지만 70∼80%에 달하는 불량률 때문에 어려움을 겪었다. 다른 업체가 물색되던 중에 대용산업이 제품 개발에 참여할 수 있었고 불량률을 1%대로 낮추며 고객사의 호평을 받았다. 이후 6단 자동변속기용 밸브보디 제품 개발 성공으로 탄탄한 기술력을 인정받은 대용산업은 보그워너와 GM으로부터 동종제품 수주를 성사시키는 쾌거를 거두기도 했다. 이 제품으로 회사는 글로벌 자동차부품회사로부터 각종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고품질을 향한 성실한 열정이 곧 회사의 성공과 맞닿아 있다는 것을 확인하는 순간이었다.

다른 기업이 할 수 없고, 따라올 수 없는 고품질의 제품만을 만들겠다는 고집은 대용산업의 차별성과 경쟁력을 더욱 강화시켰다. 대용산업의 정희철 대표부터 실무에 참여하며 품질개선을 위한 투자와 공부를 거듭해왔다. 이런 품질에 대한 열정이 직원들에게도 이어져 높은 수준의 품질을 유지하는 원동력이 됐다. 높은 품질에 더불어 완벽한 납기로 고객사의 신뢰를 쌓아오며 회사는 더 큰 도약을 향해 갈 수 있었다.

대용산업은 현재 전기자동차 부품 산업 개발에 노력을 기울이며 신사업 영역에도 힘쓰고 있다. 해외시장 영역에서는 미국 소재 GM의 트랜스미션 8∼10단 등 수주에도 근접해지고 있어 투자를 늘려가고 있다.

또한 대형부품 시장 진입을 계획해 설비 투자에 신중을 기하고 있다. 대형부품 영역은 고부가가치 산업 영역으로 회사가 더 크게 확장해나갈 수 있는 성장의 발판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앞으로 대용산업은 각종 국제 자동차부품 전시회에 신제품을 출품하며 대용산업의 기술력을 알림과 동시에 새로운 거래처와 신제품 수주확대를 꾀할 예정이다. 그리고 외형의 신장만을 지향하지 않고 내실에 무게를 두고 덤핑 수주를 지양하는 기본원칙을 굳건하게 지켜나가며 성장의 속도를 높여갈 예정이다. 또 지금까지 회사가 성실하게 쌓아온 고객과의 신뢰를 지켜가기 위한 품질관리, 납기관리, 적극적인 애프터서비스까지 더욱 힘을 실어 갈 방침이다.


▼ “中企실정 맞는 세금정책 필요” ▼

정희철 대표 인터뷰

대용산업은 성실함과 도덕성을 갖춘 혁신적인 도전으로 새로운 가치를 창조하겠다는 이념 아래 탄탄한 기술력에 대한 열정을 더해왔다. 또한 자신의 가치를 알고 있는 인재들과 힘을 합쳐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가는 기술을 만들고자 노력해왔다. 이로 인해 대용산업은 회사의 인재 한 명 한 명의 가치를 인정하며, 회사와 직원이 함께 걸어가는 상생문화를 기업의 마음가짐으로 삼고 있다. 상생의 가치는 직원과 회사뿐 아니라 고객사 간에도 형성된다. 고객에게 높은 품질의 제품을 제공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고객의 만족과 회사의 성장을 동시에 추구해나간다는 방침이다.

대용산업의 정희철 대표는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가는 혁신의 기술을 지향한다. 열정을 가지고 끊임없이 도전하는 것이 성장의 시작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국내 중소기업 환경에 대해서도 고민을 해왔다. 정 대표는 “주 52시간 근무제도는 산업별로 차등 적용이 필요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현재 중소기업 실정에 맞는 세금 정책이 필요하다. 지금의 세금 문제는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할 수 없는 구조다. 세금으로 인해 한국 기업의 경쟁력이 점점 떨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한국 산업계에 전하는 당부를 남겼다. “중소중견기업의 활성화를 위한 각종 세금 축소 완화가 필요하다. 이 점이 시행되면 기업이 활성화되고 중소중견 기업의 고용 창출이 늘어 국내 경제의 선순환이 이루어질 것이다”라는 목소리를 전했다.

김민식 기자 mskim@donga.com
#중소벤처기업#대용산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