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투수왕국 LG, 홈런 4방 허용하며 삼성에 대패
더보기

‘투수왕국 LG, 홈런 4방 허용하며 삼성에 대패

이경호 기자 입력 2019-06-18 22:31수정 2019-06-18 22: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LG 차우찬. 사진제공|스포츠코리아

LG 트윈스는 올 시즌 중반까지 리그에서 가장 강력한 투수 전력을 자랑하고 있다. 팀 평균자책점은 꾸준히 선두를 지키고 있고 피 홈런 역시 17일까지 단 32개로 10개 구단 중 가장 적었다. 그러나 18일 삼성 라이온즈에서 LG 마운드는 홈런 4방에 무너졌다.

LG는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이날 경기에서 선발 차우찬이 홈런 3개, 구원 등판한 문광은이 1개를 허용하며 5-12로 크게 패했다.

삼성은 3회초까지 먼저 4점을 내줬지만 이학주 3회 1점(시즌 6호), 4회 다린 러프 2점(시즌 10호), 구자욱 5회 2점(시즌 9호), 7회 김헌곤 2점(시즌 4호)홈런이 연이어 터지면서 LG 마운드를 무너트렸다.

삼성은 지난해 팀 홈런 순위가 9위(146개)였지만 올해 2·3위권을 꾸준히 유지하며 달라진 장타력을 보여주고 있다. LG전 역시 경기 중반 홈런이 폭발하며 4점차를 뒤집고 역전에 성공했다. 삼성은 2연패 탈출에 성공하며 6위로 뛰어올라 5위 추격의 불씨를 살렸다.

관련기사

이경호 기자 rus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