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투르 드 코리아] 크레데르, 1구간 옐로저지 주인공
더보기

[투르 드 코리아] 크레데르, 1구간 옐로저지 주인공

이경호 기자 입력 2019-06-12 16:41수정 2019-06-12 16: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제공|국민체육진흥공단

“스테이지1에서 꼭 우승해 마지막까지 좋은 성적을 유지하고 싶다”고 말한 스스로의 약속을 지켰다.

래이몬드 크레데르(30·팀 유코)가 12일 전북 군산시 은파유원지에서 시작된 605.2㎞의 대장정 ‘투르 드 코리아 2019’ 첫 번째 구간에서 종합 1위를 차지했다.

크레데르는 은파유원지 일대에서 펼쳐진 63.3㎞ 구간을 1시간21분45초에 질주하며 우승자에게 주어지는 옐로저지의 주인공이 됐다.

국제사이클연맹(UCI) 공인 국제사이클 대회인 투르 드 코리아는 각 구간별 종합 1위에게 옐로저지를 전달한다. 1위는 다음 날 경기에서 유일하게 옐로저지를 입고 레이스에 참가하는 영광을 누린다. 최종 시상식에서도 우승자에게 옐로저지를 선물한다.

관련기사

대회 첫날 1구간은 순환 경기(크리테리움)로 산악 구간이 없어 스프린터 선수에게 유리했다. 그러나 커브가 많고 도로가 좁아 치열한 머리싸움이 이어졌다.

레이스 후반부터 니키틴 마트비(비노 아스타나)가 독주했지만 크레데르는 펠로톤(메인 선두 그룹)에 머무르며 역전 기회를 노렸다. 결승선 3㎞ 정도를 남겨두고 펠로톤에서 마트비를 추격하는 선수들이 동시에 질주를 시작했다. 크레데르는 마트비를 역전한 뒤 치열한 승부 끝에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네덜란드 국적인 크레데르는 일본의 팀 유코 소속이다. 투르 드 도치기에서 정상에 오르며 투르 드 코리아의 강력한 우승후보로 떠오른 그는 1구간을 1위로 통과했다. 대회 시작 전 “도치기 대회보다 더 우수한 선수들이 대거 참가했고 코스도 다이내믹한 투르 드 코리아에서 꼭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 1구간이 중요하다. 1위로 골인하고 싶다”고 했던 약속을 지키며 정상을 향한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팀 우승은 크레테르가 이끈 팀 유코가 차지했다. 두 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한 유세프 리기기(트렝가누)는 스프린트 1위에게 주어지는 블루저지를 받았다.

투르 드 코리아 2019는 13일 천안 독립기념관으로 이동해 단양까지 165.5㎞를 달리는 2구간 레이스에 돌입한다.

이경호 기자 rus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